SK 최태원회장 징역4년, 최재원 징역3년6월·법정구속.
상태바
SK 최태원회장 징역4년, 최재원 징역3년6월·법정구속.
  • 시사주간
  • 승인 2013.09.27 15:55
  • 댓글 0
  • 트위터 387,6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혹 때려다 되레 혹 붙여.
▲ [시사주간=사회팀]

수백억원대의 회삿돈 횡령 혐의로 기소된 SK그룹 최태원(53) 회장이 항소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4부(부장판사 문용선)는 27일 최 회장에게 원심과 같이 징역 4년을 선고했다.

또 같은 혐의로 기소된 동생 최재원(50) 부회장에게는 무죄를 선고한 원심과 달리 징역 3년6월을 선고하고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법정구속했다.

최 회장은 2008년 10월~11월 SK텔레콤 등 계열사로부터 베넥스인베스트먼트의 펀드 출자금 선지급금 명목으로 465억원을 최 부회장과 베넥스 김준홍(48) 대표와 공모해 빼돌린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으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한편 이 사건의 핵심인물로 지목된 김원홍 전 SK해운 고문이 전날 대만에서 국내로 송환됐지만 재판부는 변론을 재개하지 않고 예정대로 이날 판결을 선고했다. 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