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박 대통령, 채동욱 검찰총장 사표 전격수리.
상태바
[정치]박 대통령, 채동욱 검찰총장 사표 전격수리.
  • 시사주간
  • 승인 2013.09.28 10:30
  • 댓글 0
  • 트위터 387,6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무부 요청 받아들여.
▲ [시사주간=정치팀]

박근혜 대통령이 28일 '혼외아들' 의혹과 관련한 채동욱 검찰총장의 사표를 수리했다.

이정현 청와대 홍보수석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날 오전 박 대통령이 법무부의 요청을 받아들여 채 총장의 사표를 수리했다고 전했다.

이 수석은 "대통령께서는 채 총장의 사표를 수리하지 않으면서 본인이 조사에 응해서 자신의 모든 것을 해명하고 의혹을 걷기를 바랐다"며 "그러나 전혀 조사에 응하지 않고 협조하지 않아 이 문제가 장기간 표류할 수 밖에 없고 검찰 수장 자리가 계속 공백상태가 되는 상황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되면 검찰 조직이 불안정해지고 마비상태가 되어 중요한 국가기능을 수행하지 못하게 된다"며 "이런 상태를 오래 방치할 수 없어 대통령께서는 법무부의 건의를 받아들여 채 총장의 사표를 수리했다"고 덧붙였다.

전날 법무부는 채 총장의 혼외아들 의혹에 관한 진상조사를 실시한 결과 혼외자 존재를 인정할 만한 관련 진술과 정황을 다수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를 토대로 황교안 법무부 장관은 박 대통령에게 채 총장에 대한 사표수리를 건의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13일 전격적으로 사의를 표명한 채 총장의 사표 수리를 보류해 왔다. 혼외아들 의혹과 관련한 진실규명이 우선이고 사표수리는 나중의 문제라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검찰총장 공석사태가 장기화되면 청와대의 부담도 가중될 수 있는데다 법무부의 조사 결과가 나온 만큼 진상규명이란 조건도 어느 정도 충족되는 것이어서 결국 사표 수리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