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권오준 회장 'IPO 빠를수록 좋다'
상태바
포스코 권오준 회장 'IPO 빠를수록 좋다'
  • 황채원 기자
  • 승인 2014.05.19 17:32
  • 댓글 0
  • 트위터 387,19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에너지 0순위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19일 기업공개(IPO)와 관련 "요새 증시가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어 (연내에) 빨리하는 게 좋다고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권 회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기업설명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아무래도 에너지가 우리에게 톱 프라이어리티(우선사항)다"라며 "한번 봐야겠다"고 말했다. 현재 포스코에너지, 포스코건설, 포스코특수강 등 3개 계열사가 IPO 대상으로 이름이 오르내리고 앴다.

권 회장은 이날 설명회에서 구조조정과 관련 "포스코를 제외한 모든 사업을 대상으로 구조조정을 검토 중"이라며 "대우인터내셔널도 예외일 수 없다"고 밝혔다.

권 회장은 "현재 포스코가 갖고 있는 모든 계열사의 가치를 면밀히 계산하고 있고 어떻게 경영개선할지에 대해서도 각 회사별로 (방법을) 찾고 있다"며 "대우인터내셔날에 대해서 여러가지 가능성을 보고 있지만 아직까지 정해진 것은 없다"고 말했다.

다만 "대승적 차원에서 대우인터내셔날을 인수해가서 우리보다도 더 경영을 잘하고 그 댓가로 충분한 보상을 해준다면 매각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다행히 대우인터 미얀마 가스전에서 가스가 쏟아지고 있어 올해 2000억원 흑자, 내년 3000억원 흑자가 전망되면서 포스코에 캐시 카우 역할을 하고 있다"며 "외부에서도 관심을 갖고 계신 업체가 없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같은 설명을 한 직후 한 투자자는 최근 대우인터 매각 소문이 돌면서 주가가 곤두박질쳤다며 큰 폭으로 떨어진 데 대해 권 회장에게 직접 항의했다. 이에 권 회장은 "심려를 끼쳐 죄송하지만 포스코 정서상 고의적으로 정보를 유출해서 대우인터 주가를 흔들기 했다는 것은 있을 수 없다"며 "그런 의도도 없었고 할일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대우인터에 관심 있는 분이 많다보니까 평소에 투자자끼리 논의를 많이하고 이런 과정에서 나오는 것이 침소봉대되서 (주가 하락이) 전개되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며 "빠른 시일 내에 주가가 상당히 회복될 것으로 생각이 되니까 조금 더 인내를 가져달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권 회장은 포스코엠텍 매각과 관련해서도 "지분 매각은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며 "계열사 사장을 중심으로 도시광산 관련 자산을 매각하고 원가절감 등을 통해 구조조정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포스코엠텍은 한동안 흑자를 냈지만 경영을 잘못해서 최근에 와서 적자로 바뀌었다"며 "투자자에게 사과드려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동부제철 인천공장, 당진발전소 인수와 관련해서 권 회장은 "5월 말에 나오는 실사 결과를 갖고 판단하겠다"며 "포스코 기업 가치를 높이고 우리 철강 산업이 장기적으로 건전한 방향으로 나갈 수 있는 방향으로 머리를 짜내서 매매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권 회장은 "내실있는 경영을 통해서 재무건전성을 향상하는 방향으로 가야한다는 게 오늘 발표의 주 내용"이라며 "소유하지 않더라도 글로벌 파트너와 잘 협력하면 뭔가 좀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도 가능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오늘 같은 발표회는 사실 처음이라 겁이 많이 났는데, 그런만큼 준비도 열심히 했다"고 말했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