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문대통령에 ‘코로나19’ 의료장비 요청
상태바
트럼프, 문대통령에 ‘코로나19’ 의료장비 요청
  • 조명애 워싱턴 에디터
  • 승인 2020.03.25 07:41
  • 댓글 0
  • 트위터 385,77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한국에 여분 있으면 장비를 보내겠다”
트럼프, "FDA 승인절차 돕겠다"
23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더 빌리지의 승차검진소(드라이브 스루)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진단 도구를 들고 이동하고 있다. 더 빌리지는 은퇴자 마을로 미국에서 노인이 가장 많은 밀집 지역 중 한 곳이다. 더빌리지=AP

[시사주간=조명애 워싱턴 에디터·불문학 박사]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코로나19’ 의료장비를 요청했다.

로이터 통신은 24일(현지시간)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바이러스 퇴치를 위해 의료장비를 미국에 보내줄 것을 요청했다고 한국 청와대가 밝혔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긴급 요청으로 마련된 23분 통화 후 성명을 통해 “한국에 여분이 있으면 장비를 보내겠다”고 말했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전했다고 부언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식품의약국(FDA)의 승인절차가 필요할 수 있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말에 한국 기업들이 미국 정부의 승인을 받도록 돕겠다고 약속했다고 전했다.

백악관도 두 정상의 전화통화에 대한 보도자료를 내고 “두 정상은 코로나19 팬데믹을 막기 위한 각자의 노력을 논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총력을 기울여 인명을 구하고 경제를 회복하기 위해 세계 지도자들과 협력하겠다고 재확인했다”고 설명했다. SW

jma@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