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北, 당 창건 75주년 맞춰 관광재개 움직임
상태바
[단독] 北, 당 창건 75주년 맞춰 관광재개 움직임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0.07.21 07:15
  • 댓글 0
  • 트위터 387,5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파이어니어 투어, 2박3일~10박11일 상품 준비
65만원~400만원...홈스테이 등 이색 일정도 소개
신종코로나 사태로 실제 관광 이뤄질지는 미지수
북한관광을 즐기고 있는 외국인 관광객들. 사진=영파이오니어 투어
북한관광을 즐기고 있는 외국인 관광객들. 사진=영파이오니어 투어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신종 코로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국경까지 폐쇄했던 북한이 오는 10월 당 창건 75주년(10)을 맞아 관광재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특히 10월에 계획하는 여행상품은 가격이 비싼 대집단체조에 집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에 기반을 둔 북한전문 여행사 영파이어니어 투어(Young Pioneer Tours)21일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10월부터 진행되는 여행상품을 소개하며 관광객 모집에 나서고 있다.

104일부터 89일간 진행되는 투어상품은 베이징에서 기차로 24시간 이동하거나 비행기로 다음날 출발하게 되는데 10일 대집단체조가 포함돼 있다. 평양 관광과 판문점, 사리원시 등을 방문하게 되고, 가격은 1145유로(158만원). 대집단체조 관람료로 3등석 100유로(14만원), 2등석 300유로(42만원), 1등석 500유로(69만원), VIP 800유로(110만원)는 별도다. 또 문수물놀이장 이용 시 볼링 2.5유로(3500), 탁구·당구 10유로(14000), 사격장(1발당) 0.5달러(600)도 별도다. 여기에 가이드 및 기사 팁(일일)과 옵션 등을 포함하면 300만원 이상 소요된다.

북한의 대표적인 관관상품인 대집단체조. 사진=영파이오니어 투어
북한의 대표적인 관관상품인 대집단체조. 사진=영파이오니어 투어

103일부터 14일까지 1011일 동안 진행되는 투어는 특이하게 베이징에서 기차로 지린성 투먼으로 이동해 두만강을 건너 북한 남양읍으로 진입해 회령시, 청진시를 거쳐 고려항공을 타고 평양으로 이동한다. 특이한 점은 홈스테이를 하며 주민들과 씨름, 배구 등을 한다는 점이다. 평양의 일정은 비슷하다. 가격은 1595유로(220만원). 옵션이나 대집단체조 관람 비용 등을 고려하면 400만원이 넘는다.

짧게는 23일 일정으로 중국 단둥에서 기차를 타고 평양으로 간 후 시내관광을 하고 대집단체조를 관람한 후 다음날 다시 단둥으로 나오는 일정도 있다. 가격은 475유로(65만원).

34595유로(82만원), 45695유로(96만원), 67745유로(103만원) 등의 여행상품도 판매하고 있다.

이 상품들이 코로나19로 예정대로 진행될지 예측할 수 없지만 북한이 노동당 창건일을 전후해 관광을 재개할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한편 이 여행사 홈페이지에는 내년 48일부터 14일까지 진행되는 평양 마라톤과 김일성 생일 투어와 내년 524일부터 진행되는 모스크바에서 평양까지 기차 투어등 내년 여행상품도 다양하게 올라와 있다. SW

ysj@economicpost.co.kr

Tag
#북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