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대리투표, 투표간섭행위 등' 특별 단속.
상태바
선관위, '대리투표, 투표간섭행위 등' 특별 단속.
  • 시사주간
  • 승인 2014.07.07 12:03
  • 댓글 0
  • 트위터 411,56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주간=황채원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노인요양시설과 장애인 거주시설 등을 대상으로 대리투표나 투표 간섭행위 등을 특별 단속한다.

중앙선관위는 7일 보도자료를 통해 "거소투표를 앞두고 대리투표 등 불법 행위에 대한 특별예방 단속활동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거소투표란 자신이 머물고 있는 곳(거소)에서 우편을 이용해 투표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중앙선관위가 집중적으로 단속하는 불법행위로는 ▲의사표현이 원활하지 않은 장애인이나 노약자의 의사에 반해 시설관리자 등이 거소투표신고를 한 후 거소투표용지를 가로채 대리투표하거나 강압에 의해 투표 간섭을 하는 행위 ▲통·리·반장이 지역에 거주하는 장애인이나 노약자의 거소투표용지를 가로채 대리투표를 하는 행위 등이다.

공직선거법 제247조에 따르면 거짓으로 거소투표신고를 한 사람은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고, 같은 법 제248조에는 거짓의 방법으로 투표하거나 투표하게 하거나 또는 투표를 하려고 한 사람은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