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링컨 국무장관 내정, 바이든 정부도 '전략적 인내'?
상태바
블링컨 국무장관 내정, 바이든 정부도 '전략적 인내'?
  • 황채원 기자
  • 승인 2020.11.23 16:57
  • 댓글 0
  • 트위터 387,4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든 정부 초대 국무장관으로 내정된 것으로 알려진 토니 블링컨 전 국무부 부장관. 사진=AP
바이든 정부 초대 국무장관으로 내정된 것으로 알려진 토니 블링컨 전 국무부 부장관. 사진=AP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조 바이든 행정부의 초대 국무장관으로 토니 블링컨(58) 전 국무부 부장관이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빌 클린턴 행정부, 오바마 행정부에서 요직을 맡았고 바이든 당선인과 20년 가까이 함께 한 폭넓은 경험이 국무장관 내정의 요인으로 꼽히고 있지만 북한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밝힌 바 있어 대북 정책에 대한 우려도 갖게 하고 있다.

미국의 주요 언론들은 22일(현지시간) 바이든 행정부의 초대 국무장관으로 블링컨 전 부장관이 내정됐고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는 제이크 설리번(43) 전 부통령 안보보좌관이 지명됐다고 밝혔다. 언론들은 "블링컨의 지명은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들을 요직에 앉히려는 바이든 당선인의 의지를 드러낸 신호탄"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정식 초대 내각 발표는 오는 24일로 예정되어 있지만 이들의 입각이 사실상 결정됐다는 것이다.]

'미국 행정부의 2인자'로 불리는 국무장관은 대외 업무를 관장한다는 역할과 함께 행정부의 기조를 대표한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닉슨 대통령 당시 세계적으로 존재감을 드러낸 헨리 키신저를 비롯해 클린턴 정부 당시 최초로 평양을 방문해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을 만난 매들린 올브라이트. 부시 정부의 콜린 파월과 콘돌리자 라이스, 오바마 행정부 당시의 힐러리 클린턴과 존 케리, 그리고 현 국무장관인 마이크 폼페이오 등 미국 외교를 좌지우지한 거물들이 이 직함을 맡아왔다.

블링컨 전 부장관은 빌 클린턴 행정부에서 국무부 경력을 쌓기 시작해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국무부 부장관을 지냈다. 또 바이든 당선인의 상원 외교위원회 활동을 보좌했고 부통령 재직 당시에는 안보 보좌관을 맡는 등 20년 가까이 바이든과 가까이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그는 동북아 이슈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2015년 국무부 부장관 임명 후 첫 출장지로 한국을 선택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 7월 허드슨 연구소 포럼에서 "특정 국가를 압박하기보다는 무역을 증진하고 기술투자, 인권 분야에서 다국적 협력을 해야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당시 미국이 중국을 압박하고 있던 상황에서 나온 말로 뉴욕타임스는 이 발언을 토대로 "인도태평양지역 국가들과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면서 "트럼프 행정부의 돌출적인 정책을 경험한 미국 외교관들과 전 세계 지도자들을 안도하게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블링컨 전 부장관이 북한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는 점은 우리에게 우려스러운 부분이다. 그는 지난 2017년 "북한이 핵 개발을 포기하게 하려면 국제사회의 지속적이고 광범위한 대북 압박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으며 "북한의 행동 변화는 지도부가 바뀌어야 가능하다"고 하는 등 대북 압박과 북한 비핵화를 주장한 인물이기도 하다.

그는 과거 뉴욕타임즈 기고문에서 "북한의 상당수 핵 시설이 지하나 산 속에 있어 미국 정보기관의 탐지가 어렵고 서울에서 불과 30마일 떨어진 곳에 대포 수천 문을 배치한 북한이 선제 타격에 보복으로 맞설 경우 대규모 인명 손실이 불가피하기에 군사적 해결책은 실현 가능성이 없다"고 강조하면서 "특히 북한의 최대 교역국이자 투자 파트너인 중국이 석탄 수입 금지 등의 강력한 조치로 북한의 핵 개발 돈줄을 마르게 해야한다"고 밝혔다.

미국 내에서 비교적 안정적인 외교를 할 것으로 평가받고 있지만 과거 그의 발언처럼 북한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보일 경우 바이든 정부가 과거 오바마 정부처럼 '전략적 인내'를 선택할 가능성이 있어 우리 정부의 대북 정책이 복잡해질 가능성이 있다. 정식 발표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바이든 정부의 외교 수장의 성향과 생각이 우리에게 미칠 영향을 생각할 때가 왔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