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지도부 중국산 코로나19 백신 맞았다
상태바
北 김정은-지도부 중국산 코로나19 백신 맞았다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0.12.01 09:54
  • 댓글 0
  • 트위터 411,9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지아니스 CNI 한국 담당국장 日 정보인용
최근 2~3주 내 접종...백신 제조사 확인불가
중국, 北 주민 전체 백신제공 상당한 가능성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지도부가 중국산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NEW DPRK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지도부가 최근 중국산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NEW DPRK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비롯한 북한 고위 관리들이 중국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국의 북한 전문가인 해리 카지아니스 미 국익연구소(CNI) 한국 담당국장은 30(현지 시간) 외교안보 전문매체 ‘1945’에 익명의 일본 정보 요원 두 명을 인용해 최근 2~3주 내에 김 위원장을 비롯한 북한 관료들이 중국의 백신을 공급받아 접종받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중국의 어느 업체가 북한 지도부에 제공된 백신을 제조했는지 확인할 수는 없었다. 현재 중국에서는 국영 제약사 시노백 등을 포함해 3~4개의 백신이 개발되고 있다.

그는 중국이 북한 주민 전체를 위해 백신을 제공하는 것은 상당한 가능성이 있다면서 중국은 북한주민의 대규모 중국 유입을 일으킬 수 있는 북한의 코로나 발병을 피하고 싶을 것이라고 말했다.

카지아니스는 김정은 정권이 중국에 더 심하게 의존하는 것을 불편하게 생각할 수 있다면서도 김정은에게 선택지가 없고 중국의 리드를 따를 수밖에 없을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현재까지 북한 내 코로나 확진자가 없다는 주장을 고수하고 있다최근 들어 수도 평양을 비롯해 북한 내 여러 도시가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봉쇄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