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21일은 동지..."일 년 중 밤이 가장 길다"
상태바
北, 21일은 동지..."일 년 중 밤이 가장 길다"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0.12.21 09:58
  • 댓글 0
  • 트위터 387,86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절기 중 스물두 번째 절기 해당
전날보다 3~5도 높을 것으로 예보
평양 -12도, 혜산 -21도, 개성 -8도
북한 조선중앙TV 기상캐스터가 21일 날씨에서 동지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조선중앙TV
북한 조선중앙TV 기상캐스터가 21일 날씨 코너에서 동지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조선중앙TV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북한 조선중앙TV21동지를 알렸다.

TV20일 저녁 8시 날씨보도를 통해 동지는 24절기 중 스물두 번째 절기로 일 년 중에서 밤이 가장 길고 낮이 가장 짧은 날이라고 소개했다.

동지인 21일에는 황해남도 일원에 약간의 눈 소식 외에 대부분 맑고, 전날보다 3~5도 높을 것으로 예보했다.

지역별 날씨는 평양 -12/2(최저/최고), 백두산밀영 -21/-8, 혜산 -21/-3, 강계 -16/0, 청진 -7/4, 함흥 -7/8, 원산-3/6, 신의주 -11/1, 평성 -13/1, 사리원 -9/3, 해주 -6/4, 개성 -8/4도로 나타났다.

날씨 코너에서는 20일부터 평양 해 뜨는 시각(752), 해지는 시각(1718)을 알리고 있다.

북한 21일 지역별 날씨. 사진=조선중앙TV
북한 21일 지역별 날씨. 사진=조선중앙TV

동지는(冬至)는 태양이 적도이남 23.5도의 동지선(남회귀선) 곧 황경(黃經) 270도의 위치에 있을 때이다. 양력으로 동지가 음력 동짓달 초순에 들면 애동지, 중순에 들면 중동지(中冬至), 그믐 무렵에 들면 노동지(老冬至)라고 한다.

민간에서는 동지를 흔히 아세(亞歲) 또는 작은설이라 했다. 태양의 부활이라는 큰 의미를 지니고 있어서 설 다음가는 작은설로 대접 하는 것이다. 이 관념은 오늘날에도 여전해서 동지를 지나야 한 살 더 먹는다.” 또는 동지팥죽을 먹어야 진짜 나이를 한살 더 먹는다라는 말처럼 동지첨치(冬至添齒)의 풍속으로 전하고 있다.

또 동지는 날씨가 춥고 밤이 길어 호랑이가 교미한다고 하여 호랑이 장가 가는 날이라고도 부른다.

중국 주나라에서는 이날 생명력과 광명이 부활한다고 생각하여 동지를 설로 삼았다. 당나라 역법서(曆法書)인 선명력(宣明曆)에도 동지를 역()의 시작으로 보았다. 역경(易經)에도 복괘(復卦)에 해당하는 11월을 자월(子月)이라 해서 동짓달을 일년의 시작으로 삼았다. 동지와 부활이 같은 의미를 지닌 것으로 판단하였기 때문이다.

우리나라는 신라에 이어 고려시대에도 당()의 선명력을 그대로 썼으며, 충선왕 원년(1309)에 와서 원()의 수시력(授時曆)으로 바뀔 때까지 선명력을 사용하였다. 이로 보아 충선왕 이전까지는 동지를 설로 지낸 것으로 짐작된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