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바짝 긴장
상태바
北,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바짝 긴장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0.12.29 11:21
  • 댓글 0
  • 트위터 387,4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 8차대회 앞두고 “방심하면 안 된다” 강조
감시초소 늘리고 촘촘한 비상방역망도 구축
당 8차대회를 앞둔 북한이 주변국의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기잔하고 있다. 사진=조선중앙TV
당 8차대회를 앞둔 북한이 주변국의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긴장하고 있다. 사진=조선중앙TV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북한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바짝 긴장하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9악성 바이러스 전염병의 전파속도가 더욱 빨라지는 속에 세계적인 보건위기 상황이 계속 악화하고 있다보다 문제가 되는 것은 감염력이 매우 강한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가 발생해 세계 여러 나라에 전파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악성 바이러스의 전파 위험도가 더 높아졌으며 이러한 현실은 방역 사업의 긴장도를 더 높일 것을 절실히 요구하고 있다어느 한순간도 방심하면 안 된다고 주문했다.

그동안 확진자가 한 명도 없다고 주장해온 북한은 내년 1월 노동당 대회를 앞두고 한국과 일본에서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나오자 긴장 수위를 높이고 있다.

북한 각 지역에서는 방역 수위를 초특급으로 격상한 가운데 소독횟수를 늘리는가 하면 감시초소를 강화하는 등 방역의 고삐를 죄고 있다.

노동신문에 따르면 황남 과일군에서는 해안 감시초소 사이에 이동초소를 더 배치하고 이중, 삼중으로 비상 방역망을 구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노동신문은 새로운 변종의 악성바이러스가 발생해 여러 나라에 전파되고 있다당 제8차대회를 결사보위하고 나라와 인민의 안전을 굳건히 지키자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모든 일꾼들과 당원들과 근로자들, 주민들은 그 어느 때보다도 마음의 탕개를 바싹 조이고 각성하고 또 각성하여 비상방역전에 총매진해야 한다고 독려했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