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째 이어진 당8차대회...결정서 초안작업
상태바
7일째 이어진 당8차대회...결정서 초안작업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1.01.12 09:51
  • 댓글 0
  • 트위터 387,4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사-공업-농업 등 ‘부문별 협의회’
경제관리 개선 절박한 문제들 토의
12일에도 지속돼 일하는 대회 강조
당8차대회 경공업부문 협의회가 진행되는 가운데 참석자들이 마스크를 끼고 있다. 사진=NEW DPRK
당8차대회 경공업부문 협의회가 진행되는 가운데 참석자들이 마스크를 끼고 있다. 사진=NEW DPRK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북한이 노동당 8차 대회를 7일째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결정서 초안을 만들기 위해 군사, 공업, 농업 등 부문별 협의회가 진행됐다.

조선중앙통신은 12당 제8차 대회 부문별 협의회가 11일에 진행됐다당 중앙위 사업총화보고에 제시된 과업을 철저히 관철하기 위한 결정서 초안 연구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협의회는 공업과 농업, 경공업, 교육, 보건, 문화, 군사, 군수공업, ·근로단체 등 부문별로 나눠서 진행됐으며, 정치국 상무위원들인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조용원 노동당 비서,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김덕훈 내각 총리가 부문별 협의회를 이끌었다.

부문별로 보면 군사와 군수공업 부문에서는 국방력 강화를 안전과 평화 수호를 위한 굳건한 담보라고 내세우며 국방공업 발전을 강조했다.

통신은 또 군대를 조선노동당화된 혁명적 당군으로, 첨단화된 현대적인 군으로, 우리 국가와 인민의 믿음직한 수호자로 더욱 튼튼히 준비시키며 국방공업을 비약적으로 강화 발전시키기 위한 당 중앙의 웅대한 구상을 실현하는데 의견을 내놨다고 밝혔다.

북한이 경제난을 겪는 상황에서 농업과 공업 등 경제 분야에서도 다양한 내용이 논의됐다. 공업 부문에서는 금속·화학공업 투자 집중과 기간공업 생산 정상화를 토의했고, 농업 부문에서는 과학농사와 간석지개간, 농업 기계화 등이 안건으로 다뤄졌다.

통신은 경제 전선에서 내각이 나라의 경제사령부로서 내각책임제, 내각 중심제를 제대로 감당하며 국가 경제의 주요 명맥과 전일성을 강화하기 위한 사업을 강하게 추진하고 경제관리를 개선하는 데서 절박한 문제들이 토의됐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지난 2016년에는 나흘 만에 마무리했던 당대회를 이번에는 7일째 끌어가고 있으며 8일째인 12일에도 대회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사업총화 보고 토론에 이틀을 할애하고 결정서 초안 작성위원회를 구성한 데 이어 부문별 협의회까지 진행한 것은 당대회가 요식행위가 아니라 현장의 목소리를 담은 '일하는 대회'라는 점을 강조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이번 대회 내내 김정은 위원장을 비롯한 참가자들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으나 부문별협의회에서는 발언자를 제외한 전원이 마스크를 썼다.

한편 중앙통신은 협의회 소식을 전하면서 조용원 당 비서를 최룡해 다음 두 번째로 호명해 눈길을 끌었다. 전날 발표한 정치국 상무위원 서열에서 조용원은 5인 중 마지막에 호명됐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