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희망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 운영.
상태바
[경기] '희망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 운영.
  • 시사주간
  • 승인 2014.07.09 11:05
  • 댓글 0
  • 트위터 387,6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가평군이 희망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로 취업난을 해소하고 고용을 늘리는데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희망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이하 희망프로젝트)는 맞춤형 취업 지원과 고용-복지 원스톱 서비스가 중심이다.

8일 군에 따르면 지난 5월부터 일자리 창출을 위해 본격적으로 희망 프로젝트를 추진한 결과 지낸해 동기(5~6월)에 비해 취업자가 30%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07명의 취업자중 46명(43%)이 1년 넘게 일할 수 있는 상용직으로 취업해 괜찮은 일자리가 늘어나고 있어 주목된다.

구인·구직활동도 활발해졌다. 올 월평균 820여건이던 구인·구직 상담이 980건에 이르러 19.5%증가했고 취업상담에 적극나선 97명중 52명이 취업이 성사돼 일하는 기회를 얻었다.

눈여겨 볼 것은 5~6월 세월호 침몰참사의 여파로 도소매, 음식·숙박 등의 업종이 위축되면서 그 영향이 고용에 파급되는 어려운 여건임에도 100여 명이 직장을 얻은 점이다.

올해 가평군의 고용정책은 괜찮은 일자리 창출을 통해 서민생활에 안정을 꾀하고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는 희망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이하 희망 프로젝트)다.

희망 프로젝트는 지역실정에 맞는 집중과 선택을 통해 경제적 어려움을 스스로 해결하고 바람을 이뤄가는 것으로 커플링과 A/S가 축이다.

A/S는 읍·면 주민 센터에 취업상담사를 둬 동행면접 등을 통해 주민들의 취업을 높이는 현장지원 서비스이며 커플링은 상담, 직업훈련 등을 통해 확보된 인재를 기업과 연결하는 것이다.

특화된 고용정책으로 성공적인 취업을 이끌고 있는 이 프로젝트는 개방과 구직, 복지를 한자리에서 해결하는 고용 복지 원스톱센터로 진화하고 있다. 이곳은 고용과 직업훈련, 복지서비스가 따로 제공돼 불편을 주던 사항을 한곳에서 처리하기위해 일자리센터, 경력 단절 여성관련 취업상담사, 무한돌봄 사례관리사가 근무하는 종합 패키지형으로 고용정책이 탄력을 받고 있다.

일자리 갈증을 풀기 위한 올해 가평군의 취업목표는 800명으로 이는 지난해 694명보다 15%(106명)늘어났다. 이 같은 특화된 시책은 6월말 현재 502명이 취업해 지난해 실적을 넘어서 1,000명 취업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가평군은 중기고용정책은 지역 일자리 창출과 맞춤기술인력 양성, 현장취업지원서비스 강화, 기업 미스매치 해소에 중점을 둔 고용 키움이다.

고용 키움은 직장체험 및 적응 프로그램 등을 통해 어르신, 청년, 경력단절여성 등 인력을 양성하고 민간과 공공부분에서 지역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이다.

군 관계자는 "다양하고 안정적인 취업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희망프로젝트 서비스를 더울 발전시켜 일자리를 늘려나갈 계획"이라며 "고용률 70% 달성을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