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국민의힘 4차 재난지원금 비판, 철 지난 구태정치"
상태바
김태년 "국민의힘 4차 재난지원금 비판, 철 지난 구태정치"
  • 황채원 기자
  • 승인 2021.02.16 11:40
  • 댓글 0
  • 트위터 387,86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6일, 국민의힘의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비판에 대해 "철 지난 구태정치"라고 비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전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재난지원금에 대해 "국민주권을 돈으로 사는 것"이라고 비판한 것을 거론하며 "보름 전만 해도 재난지원금과 손실보상제 입법에 적극 협조하겠다던 야당이 정작 소상공인 등 피해계층을 위한 4차 지원금을 비난하니 그 저의가 의심스럽다. 묻지마 반대, 무조건 비난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힘을 향해 "정부에 대한 불신을 조장해 선거에 반사이익을 얻어보려는 낡은 정치를 멈춰야한다"면서 "국민의 고통과 희생을 선거에 악용하는 것이야말로 철 지난 구태정치"라고 비판했다.

한편 김태년 원내대표는 등교수업 확대와 관련해 "3차 확산이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교육당국에 크나큰 도전"이라며 "등교수업 확대에 대비한 방역 인력 확대와 방역 장비 설치, 매뉴얼 강화에 차질이 없어야 한다. 안전한 등교를 위해 빈틈 없도록 힘써달라"고 밝혔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