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오늘부터 ‘코로나19’ 바이러스 백신 접종
상태바
일본, 오늘부터 ‘코로나19’ 바이러스 백신 접종
  • 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 승인 2021.02.17 07:47
  • 댓글 0
  • 트위터 387,7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노타로 규제개혁 장관, 백신 접종 독려
고령자 접종 구체안 없어 비난 받아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시사주간=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일본이 오늘부터(17일) ‘코로나19’ 바이러스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

일본 NHK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접종이 17일부터 의료 종사자 4만여명을 대상으로 먼저 시작된다고 보도했다.

고노타로 규제개혁 장관은 “비장의 카드로 불리는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혜택과 위험을 정확하게 이해하고 많은 분들에게 접종해 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자신의 트위터에 백신 접종 사실을 알렸다.

일본의 의료 종사자들은 약 370만명으로 추산되며 일본 정부는 17일 각 도도부 현에서 접종 대상자를 파악하고 백신 배분의 양을 결정한다.

그리고 4월부터는 65세 이상 노인 약 3600만명에게 접종을 시작한다는 목표를 가지고 3개월 안에 접종을 마치기위해 각 지자체에 구체적인 계획 수립을 요구했다.

접종 일정을 둘러싸고 말썽도 생기고 있다. 65세 이상 고령자에 대한 접종을 뒤로 미룬 것에 대해 비판이 일고 있는 것이다.

정부 관계자는 의료 종사자까지는 일정이 잡혀 있지만 그 이후는 전망할 수 없다고 말했다.

고노 장관은 "고령자 접종 시작의 일정 등을 전할 수 없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한다. 폐를 끼치고있는 부분은 솔직하게 사과한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또한 더 많은 사람들이 접종받을 수 있도록 선행 접종 의료 종사자 2만 명에 대한 건강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효과와 부작용에 대한 정보를 세부적으로 확인해 나갈 방침이다.

일본 정부는 향후 안정적으로 백신을 확보할 수 있도록 EU 등과 협상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다. 현재 계약 분량이 차질 없이 배송될 수 있을 지의 여부가 불투명한데다 화이자 백신 1병당 6회를 접종할 주사기가 없어 차질을 빚고 있다.

일본은 올해 말까지 화이자 백신 1억 4400만회분(7200만명분)을 공급받는다. 그러나 1병당 접종 횟수가 6회에서 5회로 줄어들어 접종 가능 인원이 7200만명에서 6000만명으로 줄어들게 됐다. 1200만명 분의 백신이 폐기되는 어이없는 상황에 놓이게 된 것이다. SW

p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