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한 ‘나무 심는 날’ 왜 서로 다를까
상태바
남·북한 ‘나무 심는 날’ 왜 서로 다를까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1.03.02 09:41
  • 댓글 0
  • 트위터 387,3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北, 3월 2일 ‘식수절’...南, 4월 5일 ‘식목일’
김일성이 아내·아들과 모란봉서 나무심어
남한은 기후 온난화로 3월 21일로 바꿀듯
북한 주민들이 3월 2일 식수절을 맞아 나무를 심고 있다. 사진=조선중앙TV
북한 주민들이 3월 2일 식수절을 맞아 나무를 심고 있다. 사진=조선중앙TV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북한의 나무 심는 날은 서로 다르다. 남한의 법정 식목일은 45일이고, 북한의 식수절은 32일이다.

그렇다면 어떤 근거로 이 날이 제정됐을까.

북한의 식수절은 당초 46일이었다. 김일성이 평양 문수봉에 올라 나무를 심었다는 194746일을 기념한 것이다. 1949년부터 공휴일로 정했고, 1971년부터는 이날을 식수절로 정했다. 하지만 1999년부터 식수절을 현재와 같은 32일로 변경했다.

194632일 김일성이 그의 아내와 아들을 데리고 평양 모란봉에 올라 나무를 심었다는 날을 기념해서 제정했다.

남한의 식목일은 45일로 1949년에 정해졌다.

이 날은 신라가 삼국이 통일된 뒤에도 물러갈 생각을 않는 당나라 군사를 쫓아낸 것이 서기 677년 음력 225일이어서 4월 초에 해당하고, 또 조선시대 성종임금이 문무백관 신하들을 데리고 동대문 밖 선농단에 나가 친히 제사를 지내고 밭을 간 날이 양력 310일 경이었다. 이때가 청명을 전후한 때라서 나무심기 좋은 날이기 때문에 대통령령으로 정해졌다. 이후 잠시 사방의 날로 바뀐 일도 있지만 계속 기념일로서 공휴일이다가 1990년부터는 공휴일에서 제외됐다. 하지만 나무심기는 이날 만 하는 게 아니라 45일 전후 한 달을 국민식수기간으로 정하고 산림녹화사업을 이어가고 있다.

산림청은 지구 온난화의 영향으로 45일로 돼 있는 식목일을 3월로 당기는 방안을 마련 중이다. ‘세계 산림의 날321일로 식목일을 당기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북한은 32일 식수절을 맞아 새로운 5개년계획수행의 첫해인 올해부터 산림복구사업에서 뚜렷한 전진을 안아오자며 나무심기를 적극 독려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애국의 마음 안고 봄철나무심기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서자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나무심기운동을 시작한지 75번째 연륜이 아로새겨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산림은 나라의 귀중한 자원이며 조국의 부강발전과 인민의 행복을 위한 중요한 밑천, 후대들에게 물려주어야 할 소중한 재부로 먼 앞날에 가서도 계속 힘있게 내밀어야 할 중요하고도 책임적인 사업이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일꾼들의 책임성과 역할을 비상히 높여야 한다일꾼들은 나무심기와 보호관리사업에 조직사업을 면밀히 짜고들고 당조직에서는 산림조성과 보호사업에 사회적분위기를 고조시키여한다고 분발을 촉구했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