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신형전술유도탄, "목표물 타격 성공"
상태바
노동신문, 신형전술유도탄, "목표물 타격 성공"
  • 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 승인 2021.03.26 07:18
  • 댓글 0
  • 트위터 411,3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두 중량 2.5톤으로 개선, 600km 날아
김정은 참석 여부는 보도 하지 않아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시사주간=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북한의 조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5일 새로 개발한 '신형 전술 유도탄'의 발사 실험을 실시했다고 발표했다.

일본 NHK는 26일 노동신문을 인용, 탄두 중량을 2.5톤으로 개선하고 한반도 동쪽 해상 600km 해역에 있는 목표를 정확하게 타격했다고 덧붙였다.

발사에 참가한 한 간부는 "한반도에 존재하는 다양한 군사적 위협을 억제하는데 큰 의의를 갖는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김정은 총비서가 참석했는지 여부는 전하지 않았다.

북한은 25일 오전 7시4분, 오전 7시 23 분쯤 북한 동해안의 선덕 부근에서 1발씩 총 2발의 탄도 미사일을 발사했다.

북한이 '전술 유도탄' 또는 '전술 유도 무기"라고 부르는 이 무기는 재작년 이후 지금까지 두 종류의 발사가 확인되고 있다.

하나는 저공으로 비행하고 변칙적인 궤도에서 떨어지는 러시아의 단거리 탄도 미사일 '이스칸데르"와 비슷하다고 지적된 무기로, 재작년 5월, 7 월, 8월에도 발사했다.

26일 북한의 발표에 앞서 한국 언론은 25일 발사체는 지난해 1월 군사 퍼레이드에 등장한 '북한 판 이스칸데르의 개량형' 가능성이 있다고보도했다.

다른 종류의 "전술 유도 무기"는 미국이 보유한 'ATACMS‘라는 미사일과 모양이 비슷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재작년 8월, 지난해 3월에 발사됐다. SW

p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