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리병철 “미사일 발사는 자위권...美대통령 발언은 도발”
상태바
北 리병철 “미사일 발사는 자위권...美대통령 발언은 도발”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1.03.27 10:30
  • 댓글 0
  • 트위터 413,5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은 좋지 못한 일을 마주하게 될 것
극도로 체질화된 대조선 적대감 드러내
전술무기시험 하지 마라는 강도적 논리
사진=NEW DPRK
신형전술유도탄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이끈 리병철 당 비서가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NEW DPRK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북한이 미사일 시험발사는 주권국가의 자위권에 속하는 행동이라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유엔 결의 위반지적에 반발했다.

리병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는 27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를 통해 신형 전술유도탄 시험발사는 우리 당과 정부가 국가방위력을 강화하기 위해 제시한 국방과학정책 목표들을 관철해나가는 데서 거친 하나의 공정으로서 주권국가의 당당한 자위권에 속하는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리 비서는 나는 미국의 새 정권이 분명 첫 시작을 잘못 떼었다고 생각한다앞뒤 계산도 못 하고 아무런 말이나 계속 망탕하는(마구잡이로 하는) 경우 미국은 좋지 못한 일을 마주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리 비서는 자위권에 속하는 정상적인 무기 시험을 두고 미국의 집권자가 유엔 결의위반이라고 걸고 들며 극도로 체질화된 대조선(대북) 적대감을 숨김없이 드러낸 데 대하여 강한 우려를 표한다미국 대통령의 이러한 발언은 우리 국가의 자위권에 대한 노골적인 침해이며 도발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미국은 핵전략 자산들을 때 없이 조선반도(한반도)에 들이밀고 대륙간탄도미사일을 쏘아 올려도 되지만 교전 상대인 우리는 전술무기 시험도 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은 강도적 논리라고 강변했다. 그는 이번 미사일 시험을 한미연합훈련과 비교해 미국이 대양 건너 교전 일방의 앞마당에서 벌여놓는 전쟁연습이 방어적인 것이라면 우리도 미국의 군사적 위협을 미국 본토에서 제압할 수 있는 당당한 자위적 권리를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북한이 바이든 정부 초기에 존재감을 드러내기 위해 미사일 시험을 했다는 분석을 염두에 둔 듯 우리는 결코 누구의 관심을 끌거나 정책에 영향을 주기 위해 무기를 개발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우리는 계속해서 가장 철저하고 압도적인 군사력을 키워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전날 관영매체를 통해 시험 발사한 2기의 신형전술유도탄은 조선 동해상 600수역의 설정된 목표를 정확히 타격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지난 1월 노동당 제8차 대회 열병식에서 공개한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개량형인 것으로 추정된다.

바이든 미 대통령은 25(현지시간) 취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북한에 의해) 시험된 그 특정한 미사일로 인해 유엔 안보리 결의 1718호가 위반됐다면서 그들(북한)이 긴장 고조를 선택한다면 대응이 있을 것이다. 상응한 대응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SW

ysj@economicpos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