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안보리 소집은 이중기준...“대결 부추길 것”
상태바
北, 안보리 소집은 이중기준...“대결 부추길 것”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1.03.29 09:54
  • 댓글 0
  • 트위터 413,5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철수 외무성 국제기구국장 명의담화
신형전술유도탄 시험발사 자위권 행사
“기필코 상응한 대응조치 유발시킬 것”
북한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탄을 발사하고 있다. 사진=시사주간 DB
북한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탄을 발사하고 있다. 사진=시사주간 DB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북한이 미사일 시험발사 이후 국제사회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를 소집하기로 한데 대해 이중 기준이라며 대결을 부추기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9일 조철수 외무성 국제기구국장 명의의 담화를 통해 최근 진행한 신형 전술유도탄시험발사가 자위권의 행사라며 유엔 안보리가 우리 국가의 자위권에 속하는 정상적인 활동을 문제시하는 것은 주권국가에 대한 무시이며 명백한 이중 기준이라고 주장했다.

담화는 세계의 많은 나라들이 군사력 강화를 목적으로 각이한 형태의 발사체들을 쏘아올리고 있는데 유독 우리의 정정당당한 자위적 조치만 문제시한다는 것은 말도 되지 않는다고 강변했다.

또 한미연합훈련을 거론하며 미국이 때 없이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전쟁연습을 우리의 면전에서 강행할 때에는 함구무언하다가도 우리가 국가의 안전보장을 위해 취하고 있는 자위적 대응조치들에 대해서는 무작정 걸고들고 있다고 안보리를 비난했다.

이어 유엔 안보리가 이중 기준에 계속 매달린다면 조선반도(한반도)에서 정세완화가 아닌 격화를, 대화가 아닌 대결만을 부추기게 될 것이라며 우리의 자위권을 침해하려는 시도는 기필코 상응한 대응조치를 유발시키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