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오세훈, 내곡동 땅 의혹 말장난으로 넘기려하지 말라"
상태바
민주당 "오세훈, 내곡동 땅 의혹 말장난으로 넘기려하지 말라"
  • 황채원 기자
  • 승인 2021.03.30 14:56
  • 댓글 0
  • 트위터 411,3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 사진=뉴시스
30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 사진=뉴시스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30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서울 내곡동 땅 의혹과 관련해 "말장난으로 넘어가려 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태년 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은 "오세훈 후보가 내곡동 셀프보상 의혹에 대해 거짓말로 국민을 속이고 있는 것이 이 사건의 본질"이라며 "자신의 말에 책임을 지고 약속대로 후보직을 사퇴하라"고 밝혔다.

김 대행은 "내곡동 땅 측량 입회인으로 서명한 사람이 큰 처남이 아닌 장인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해명이 다시 거짓말로 드러났다"고 밝히고 오 후보의 의혹을 보도한 KBS를 고발한 것을 두고 "의혹 해소는 못할 망정 거꾸로 검증 보도한 언론에 재갈을 물리고 있다. 후보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강선우 박영선 후보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오 후보가 내곡동 땅에 관한 해명을 하면서 '대한민국 남성이 처갓집 땅에 그렇게 꼬치꼬치 관심을 가지지 않는다'라는, 가부장적이고 성차별적 표현을 아주 자연스럽게 내뱉었다"며 "차별이 뼛속까지 익숙한 모습에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 서울시민을 차별하지도, 편을 가르지도 말라"고 비판했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