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해킹으로 여전히 가상 화폐 등 "도둑질"
상태바
북한 해킹으로 여전히 가상 화폐 등 "도둑질"
  • 조명애 워싱턴 에디터
  • 승인 2021.04.01 07:44
  • 댓글 0
  • 트위터 413,08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부터 3억1640만달러 상당 가상자산 탈취
보안태세가 상대적으로 취약한 나라들에 집중
사진=pixabay
사진=pixabay

 

[시사주간=조명애 워싱턴 에디터·불문학 박사] 북한의 금융기관 등에 대한 사이버 공격이 강도를 더해 가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발표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의 전문가패널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2019년부터 2020년 11월까지 3억1640만달러 상당의 가상자산을 탈취했다.

북한 해킹그룹의 공격은 아시아, 아프리카 혹은 개발도상국 기관들을 주타깃으로 삼는다. 그 이유는 이들 국가기관들의 보안태세가 상대적으로 취약하기 때문이다.

전문가패널 보고서는 지난해 9월 한 가상화폐 거래소를 대상으로 2억8100만달러 정도를 탈취한 해킹 사건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는 10월에 발생한 2300만달러 해킹에 이은 것이다.

북한은 이렇게 탈취한 가상화폐를 중국 소재 비상장 가상화폐 거래소등을 통해 돈세탁을 했다. 또 북한 해킹 그룹이 가상화폐와 관련해 주요 공격 대상으로 삼는 것은 장외거래 중개인들, 특히 중국에 있는 중개인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은 또 2019년 7월에 27만2000달러, 9월에는 250만달러 상당의 가상화폐 알트코인을 탈취한 다음, 중국 비상장 거래소를 통해 더욱 안정적인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으로 바꿨다.

아닐 안토니 로스앤젤레스 연방검찰청 사이버 지적재산권 범죄 담당부검사는 북한 최대 해킹그룹 라자루스는 애국주의와 금융목적, 그리고 많지는 않지만 첩보 목적에 기반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표적 애국주의 해킹 사건은 2014년 11월 '소니영화사'에 대한 공격으로 김정은을 우습게 묘사한 영화 공개를 막기 위한 것이었다.

전문가패널은 북한 정찰총국이 "가상자산과 가상자산 거래소, 글로벌 방산업체들을 겨냥해 ‘악질적인 활동’을 했다고 강조했다.

보고서는 "북한과 연계된 해커들이 핵·미사일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금융기관과 가상화폐 거래소를 대상으로 작전을 지속했다"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개발, 제재 회피, 불법 자금 확보 등의 활동이 여전히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SW

jma@economicpost.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