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일본해 명칭은 한반도 침략야망 표현”
상태바
北, “일본해 명칭은 한반도 침략야망 표현”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1.04.09 09:29
  • 댓글 0
  • 트위터 413,5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 내각관방 부장관 ‘동해’사용은 부적절
‘일본해’ 식민지 통치역사 범죄적인 지명
미군, 日 정정 요구에 동해→일본해 변경
하늘에서 본 독도. 왼쪽 서도와 오른쪽 동도. /사진=대한민국 외교부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북한은 일본 고위 관료가 동해를 일본해라고 부른 데 대해 한반도 침략 야망을 보여주는 표현이라며 역사 왜곡과 영토팽창 책동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조선중앙통신은 8일 논평에서 일본 내각관방 부장관이라는 자가 어느 한 기자회견에서 동해라는 용어 사용은 부적절하다고 하면서 일본해가 유일한 공식 국제적 명칭이라는 억지 주장 해댔다“(이는) 일본 반동들의 영원히 변할 수 없는 대조선(한반도) 침략 야망의 집중적인 표현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사카이 마나부(坂井學) 일본 관방부()장관은 지난달 25일 북한의 동해상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당초 미군 인도·태평양사령부의 성명이 해당 수역을 동해라고 표기하자 일본해(the Sea of Japan)가 국제적으로 확립된 유일한 호칭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미군은 일본의 정정 요구를 받아들여 표기를 동해에서 일본해로 변경했다.

통신은 “‘일본해야말로 일제의 식민지 통치 역사가 응결된 범죄적인 지명이며 군국주의적 팽창 정책의 산물, 제국주의 침략의 대명사라며 식민지 잔재인 일본해지명이 계속 남아 있는 경우 그것은 일본 파시즘의 범죄적인 조선 침략 역사에 합법성을 부여해주고 당국자들에게는 과거 청산 회피의 더할 나위 없는 구실을 마련해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 일본 반동들은 그 어느 때보다 일본해명칭과 독도 영유권을 떠들며 섬 탈환 연습을 비롯한 군사적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일본의 억지 주장들이 재침의 명분 쌓기와 직결돼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비판했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