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종환 "소통과 경청부터 다시 시작, 민심 듣겠다"
상태바
도종환 "소통과 경청부터 다시 시작, 민심 듣겠다"
  • 황채원 기자
  • 승인 2021.04.09 14:22
  • 댓글 0
  • 트위터 410,87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사진=뉴시스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사진=뉴시스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비대위는 민심 앞에 토 달지 않겠다. 변명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도종환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첫 회의에서 "국민과 소통하고 경청하는 것부터 다시 시작하겠다. 당의 소통 채널을 모두 가동해 민심을 듣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도 위원장은 재보궐선거 참패에 대해 "우리의 부족함이 국민께 큰 분노와 실망을 안겨드렸다. 그 누구의, 그 무엇의 탓도 아니다. 모든 책임은 오직 우리에게 있다"면서 "더 꾸짖어달라. 마음이 풀리실 때까지 반성하고 성찰하겠다"고 밝혔다.

도 위원장은 "패배 원인을 신속하고 면밀히 분석해 선거 백서에 빠짐없이 기록하겠다"며 재보선 백서 추진 방침을 분명히 한 뒤 "내로남불 수렁에서 하루속히 빠져나오겠다. 국민권익위원회에 의뢰한 우리당 의원 전원에 대한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 결과를 국민 앞에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