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집권 9주년...충성 분위기 띄우기
상태바
北, 김정은 집권 9주년...충성 분위기 띄우기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1.04.11 22:22
  • 댓글 0
  • 트위터 413,49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2년 4월11일 4차당대회서 제1비서
주체혁명 위업 완성 결정적 담보 마련
코로나상황 고려 중앙보고대회는 생략
김정은 총비서가 제6차 세포비서대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시사주간 DB
김정은 총비서가 제6차 세포비서대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시사주간 DB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공식 집권 9주년을 맞아 간부와 주민들에게 충성심을 고조시켰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1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이끄시는 주체의 한길로 억세게 나아가자라는 사설을 싣고 김정은 동지를 우리 당과 국가의 수위에 모신 9돌을 뜻깊게 맞이하고 있다며 김 위원장이 지난 9년간 당의 강화 발전과 주체혁명 위업 완성의 결정적 담보를 마련하셨다고 치켜세웠다.

특히 노동당의 모든 정책이 인민에게 초점을 맞췄고 김 위원장이 경제난 속에서 민생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음을 선전했다.

김 위원장은 아버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사망한 이듬해인 2012411일 제4차 노동당 대표자회에서 당 제1비서로, 이틀 뒤인 13일 최고인민회의 제125차 회의에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 추대되면서 사실상 김정은 체제가 공식화 됐다.

사설은 모든 정책 작성과 집행에서 인민의 이익을 절대시하고 인민적 시책들을 복원 확대하는 사업이 선차적인 과업으로 되고 있다인민의 이익을 침해하는 세도와 관료주의, 부정부패 행위와의 투쟁이 강도 높이 진행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간부와 주민들에게 우리 혁명의 최강의 보검인 일심단결을 저해하는 요소들에 대해서는 추호도 묵과하지 말고 견결히 투쟁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사설 외에도 여러 기사를 통해 김정은의 '애민' 치적 소개에 열을 올렸다.

신문은 김 위원장이 김일성-김정일주의의 본질을 인민대중제일주의로 정식화하고 인민을 위한 멸사복무를 당의 존재방식으로 내세웠다고 선전했다.

신문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연이은 태풍·장마로 대규모 수해 발생 당시 김 위원장의 당 회의 소집과 피해현장 방문, 올해 평양시 1만 세대 살림집 건설 사업 등을 애민정신의 대표적 사례로 소개했다.

신문은 당 간부들에게도 김 위원장의 뜻을 따라 인민에 헌신할 것을 주문했다.

조선중앙방송도 이날 철도성당학교 강좌장 등 각계 인사들을 인터뷰한 내용을 보도하며 김정은에 대한 찬양과 충성 분위기를 띄웠다.

다만 올해가 꺾어지는 해가 아닌데다 코로나19 상황과 맞물린 듯 중앙보고대회 등 행사는 열리지 않았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