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영국 "이명박 박근혜 이재용 사면론, '특권 공화국' 선언하는 것"
상태바
여영국 "이명박 박근혜 이재용 사면론, '특권 공화국' 선언하는 것"
  • 황채원 기자
  • 승인 2021.04.26 11:49
  • 댓글 0
  • 트위터 387,4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영국 정의당 대표. 사진=뉴시스
여영국 정의당 대표. 사진=뉴시스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여영국 정의당 대표가 26일,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 논의에 대해 "대한민국이 기득권 세력의 특권 공화국임을 선언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여영국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대표단 회의에서 이명박 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론에 대해 "'도로 새누리당'으로 역행하는 것은 그들의 선택이지만, 헌법재판소 탄핵 결정을 부정하는 법치 부정과 국민 뜻을 정면으로 거스르는 쿠데타적 발상은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이재용 부회장 사면론에 대해서는 "군사정권 비자금 제공, 삼성 X파일, 대선 불법정치자금 제공 등 정경유착을 만든 검은돈의 금고였던 삼성이지만 총수 일가는 처벌받지 않았고 처벌받지 않으니 같은 범죄가 반복되고 있다"면서 "이 부회장 특별사면은 동일 범죄를 부추길 뿐 아니라 '대한민국은 삼성공화국이며 대한민국의 모든 권력은 삼성으로부터 나온다'는 반헌법적 주장"이라고 밝혔다.

여 대표는 "만약 문재인 정부가 이들을 사면한다면 촛불 정신을 배신하는 공식 선언이 될 것"이라면서 "평생을 성실한 노동자로 일하며넛 국가 경제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해 형량을 정한다는 판결문을 단 하나도 찾아볼 수 없는 대한민국에서 정치 권력과 경제 권력에 대해서만 그 죗값을 제대로 묻지 않는 불공정을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