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스가 일본총리, 23일 첫 정상회담
상태바
문재인-스가 일본총리, 23일 첫 정상회담
  • 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 승인 2021.07.19 06:30
  • 댓글 0
  • 트위터 387,56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미우리신문 보도, 도쿄 모토아카사카 영빈관에서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 책임 묻는다
사진=AP
사진=AP

[시사주간=박상진 도쿄·베이징 에디터] 문재인 대통령이 스가 일본총리와 도쿄 올림픽 개막 첫날인 23일 첫 정상회담을 가진다.

요미우리신문은 오늘 아침(19일) “문 대통령이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방일하기로 했다”며 “이번 한일 정상회담은 도쿄 모토아카사카 영빈관에서 예정돼 있다”고 보도했다. NHK, 교도통신등은 아직 소식을 전하지 않고 있다.

요미우리는 또한 “일본 정부가 소마 히로히사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 의 부적절한 발언이 한일 정상 회담의 걸림돌이 되는 것을 피하고 싶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소마공사에게 책임을 묻겠다는 것이다.

소마 공사는 지난 15일 JTBC 기자와 만나 문 대통령의 한일관계 개선 노력에 대해 독선적이라는 의미로 ‘자위’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SW

p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