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브라질-아르헨 월드컵 예선 6분만에 중단”
상태바
北 “브라질-아르헨 월드컵 예선 6분만에 중단”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1.09.06 14:22
  • 댓글 0
  • 트위터 386,76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르헨티나 선수 4명 방역 수칙 위반
“위험 국가 방문한적 없다” 거짓신고
브라질 경기중단 책임 몰수패 가능성
카타르 월드컵 예선전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경기가 코로나 방역수칙 위반으로 6분 만에 중단됐다. 사진=NEW DPRK
카타르 월드컵 예선전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경기가 코로나 방역수칙 위반으로 6분 만에 중단됐다. 사진=NEW DPRK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월드컵 예선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경기가 6분 만에 중단됐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NEW DPRK’6일 중국 웨이보에 이 같은 소식을 전하고 코로나19 방역 수칙 위반 때문이라고 게시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5(현지시각) 브라질 상파울루 아레나 경기장에서 열린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의 카타르 월드컵 예선전이 경기 시작 6분 만에 중단됐다. 브라질 식약위생감시국(ANVISA)은 아르헨티나 선수 4명이 브라질 코로나19 규정을 따르지 않았다며 경기장에 입장하며 중단을 선언했다.

식약위생감시국은 아르헨티나 선수 4명이 출입국관리 직원들에게 지난 2주간 영국을 포함한 위험 국가에 방문한 적이 없다며 거짓 신고했다고 주장했다. 문제가 된 선수들은 영국 프리미어리그에서 뛰는 토트넘 소속 지오반니 로셀소와 크리스티안 로메로, 그리고 애스턴빌라 소속 에밀리아노 마르티네스와 에밀리아노 부엔디아다.

보건 당국은 이들에게 벌금형을 부과하고 국외로 추방하겠다는 입장이다. 네 선수는 현재 브라질 격리 시설에 수용돼 있다고 전했다.

아르헨티나에 따르면 브라질 축구협회와 연방 정부는 해당 선수 4명의 출전을 사전에 승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 당국과 브라질 축구협회 사이에 사전 의사소통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으면서 경기 중단이라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한 것이다.

피파와 남아메리카 축구 연맹은 재경기 등을 놓고 고심하고 있지만 현재로는 가능성이 그리 높지 않다. 현지 언론은 재경기가 불가능하다면 브라질 측에 경기 중단에 대한 책임을 물어 몰수패를 선언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했다. SW

ysj@economicpost.co.kr

Tag
#북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