政 "강남 실거래가 1억 이상 하락…전세도 상승세 종료"
상태바
政 "강남 실거래가 1억 이상 하락…전세도 상승세 종료"
  • 이민정 기자
  • 승인 2022.02.03 10:53
  • 댓글 0
  • 트위터 386,7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8차 부동산시장점검 관계장관회의 주재
"서울 아파트 매매가 1년 8개월 만에 하락"
"집값 상승분 조정 필요…하향세 속도 낼 것"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시사주간=이민정 기자] 정부가 최근 부동산시장 동향과 관련해 서울 아파트 매매가가 1년 8개월 만에 하락세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1월 들어서는 강남, 서초 등 다수 지역 실거래가가 신고가 대비 1억원 이상 하락한 것으로 확인됐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8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최근 부동산 시장 동향을 점검했다.

홍 부총리는 "1월 넷째 주 부동산 시장에서 수도권 아파트가 2019년 8월 이후 2년 5개월 만에 매매가 상승세를 멈추고(0.00%) 서울 아파트는 2020년 5월 이후 1년 8개월 만에 -0.01% 하락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매매시장에서는 서울(-0.01%), 대전(-0.04%), 대구(-0.08%), 세종(-0.19%) 등 광역 단위의 하락을 비롯해 기초단위로는 전국 조사대상 176개 지자체 중 하락 지자체 수가 54개까지 증가했다"고 말했다.

이어 "실거래의 경우 지난해 12월 전국 아파트 거래에서 5채 중 4채가 이전 신고가 대비 하락했으며 1월 들어서는 강남, 서초, 성동, 일산 등 다수 지역에서 1억원 이상 하락한 거래사례가 지속 포착되는 등 체감의 폭이 더 확대됐다"며 "민간의 매수우위지수는 22주 연속 하락하며 2008년 6월 이후 최장기간 하락세를 보였다"고도 했다.

홍 부총리는 "전세 시장의 경우 매매가 하락, 매물 누적 등으로 1월 넷째 주 수도권이 하락(-0.02%) 전환하고 서울도 상승세를 종료했다"고 강조했다. 1월 넷째 주 서울 전세 시장은 보합(0.00%)을 보였으나 소수점 셋째 자리 기준(-0.002%)으로는 하락세로 전환했다는 설명이다.

그는 "갱신계약 비중이 확대되고 신규 임차수요는 감소함에 따라 강남, 양천 등 1000세대 이상 대단지를 중심으로 매물 소화 기간이 1개월을 상회하고 계약 체결을 위해 호가를 지속 조정하는 사례도 증가하고 있다"고 짚었다.

홍 부총리는 "최근 한국개발연구원(KDI) 설문조사에 따른 전문가 집단과 한국은행 주택가격전망 소비자동향지수(CSI)에 따른 서울 거주자 모두 과반이 금년 주택가격의 하락을 전망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공급 확대 심리 진정, 금리 추이, 글로벌 동향 등을 종합 감안 시 시장 하향 안정세는 더 속도 낼 전망"이라며 "주택가격이 과도하게 상승했던 부분에 대한 일정 부분의 하향 조정 과정은 필요하다고 보며 이러한 방향 하의 정책 기조를 계속 견지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SW

lm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