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주재 노동당 전원회의 8일부터 시작
상태바
北, 김정은 주재 노동당 전원회의 8일부터 시작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2.06.09 08:39
  • 댓글 0
  • 트위터 385,7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정된 토의 의정’ 만장일치로 승인보도
7차 핵실험 여부...대남·대외 메시지 주목
美, 핵실험 땐 분명한 행동코스 취하겠다
북한은 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로 당 중앙위 제8기 제5차 전원회의가 8일부터 시작됐다고 보도했다. 사진=시사주간 DB
북한은 9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로 당 중앙위 제8기 제5차 전원회의가 8일부터 시작됐다고 보도했다. 사진=시사주간 DB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북한은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5차 전원회의를 8일 시작했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9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5차 전원회의 확대회의가 전날 소집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주재한 이번 회의에서 상정된 토의 의정이 만장일치로 승인됐다고 보도했다. 회의에는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인 김덕훈, 조용원, 최룡해, 박정천, 리병철 등이 참가했다.

통신은 위대한 우리 국가의 부강발전과 인민의 복리를 위한 역사적 투쟁에서 맡고 있는 중대한 책무를 깊이 자각한 전체 참가자들의 높은 정치적 열의 속에 전원회의 확대회의는 의정토의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전날에 승인한 토의 안건을 이날 논의하고 있다고 알렸다.

북한은 지난달 12일 당 정치국 협의회에서 6월 상순에 제8기 제5차 당 전원회의를 열어 지난해 연말 제8기 제4차 전원회의에서 결정된 올해 국가정책 집행실태를 중간평가하고 일련의 중요 문제들을 결정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북한이 어떤 안건을 채택했는지는 전해지지 않았다.

이번 회의에서 북한이 7차 핵실험 실시에 관한 결정서를 채택하고 이를 실행에 옮기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김정은 위원장이 대남·대외정책과 핵실험 관련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 지 관심이 쏠린다.

백악관은 이날 지속적인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을 매우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로스앤젤레스로 가는 전용기에서 이뤄진 브리핑에서 북한이 핵실험을 한다면 우리는 강력하고 단호하며 분명한 행동 코스를 취하는 것 외엔 아무것도 할 수가 없다고 밝혔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