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급여 한 푼도 쓰지 않고 모아도 내집마련 36년 걸려"
상태바
경실련 "급여 한 푼도 쓰지 않고 모아도 내집마련 36년 걸려"
  • 이민정 기자
  • 승인 2022.07.19 14:13
  • 댓글 0
  • 트위터 385,0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시사주간=이민정 기자]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19일 '2004년 이후 서울 주요아파트 시세변동 분석결과' 기자회견을 열었다.

경실련은 이날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KB부동산 시세정보 등을 활용해 지난 18년간 서울 아파트 시세 변동을 분석한 결과 지난 2004년 30평 기준 3.4억원이던 아파트 가격은 올해 5월 12.8억원으로 4배 가까이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어 "2004년에는 18년간 동안 급여를 한 푼도 쓰지 않고 모아야 서울에 내 집 마련이 가능했다면 지금은 그 두 배인 36년간 급여를 모아야 장만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강남과 비강남 지역 아파트 가격 격차도 18년만에 4배로 늘어났다"며 "지난 2004년 강남 3구와 비강남 지역 30평 아파트값은 각각 6.8억, 3억으로 차이는 3.8억이었다"고 했다. 이어 "하지만 2022년 5월 기준 강남 3구는 26.1억, 비강남 11억으로 차이는 15.1억까지 벌어졌고, 지난 5년 동안에만 강남과 비강남 격차는 8억에서 15.1억으로 2배가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를 향해 "집값을 잡으려는 적극적인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며 "무주택자를 위한 집값정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SW

lmj@economicpost.co.kr

Tag
#집값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