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전승절' 평양서 노병대회 개최...김정은 불참
상태바
北, '전승절' 평양서 노병대회 개최...김정은 불참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2.07.27 07:36
  • 댓글 0
  • 트위터 386,2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덕훈·조용원·최룡해·박정천·리병철 등이 주석단에
김정은 국무위원장 지난 9일 이후 19일째 두문불출
26일 평양에서 열린 제8차 전국노병대회에서 조용원 당 비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NEW DPRK
26일 평양에서 열린 제8차 전국노병대회에서 조용원 당 비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NEW DPRK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북한이 전승절이라고 주장하는 6.25전쟁 정전협정 체결 69주년을 맞아 제8차 전국 노병대회를 개최했으나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불참했다.

27일 조선중앙통신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영원한 전승의 명절에 즈음하여 온 나라 인민의 숭고한 경의와 열렬한 축하 속에 제8차 전국노병대회가 726일 수도 평양에서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참석자로 김덕훈 내각 총리와 조용원·최룡해·박정천·리병철 당 정치국 상무위원 등이 주석단에 섰다고 소개했다. 김 위원장은 행사에 참석하지 않은 것이다.

북한에서 전승절 기념 노병대회는 김정일 국방위원장 집권기인 1993년 정전협정 체결 40주년에 처음 열렸고, 이후 김정은 국무위원장 집권 이후에는 59주년(2012), 60주년(2013), 62주년(2015), 65주년(2018), 67주년(2020)과 지난해 68주년에 개최돼 올해 연속 3년 열렸다. 총 여덟 번의 노병대회 중 7번이 김정은 집권 이후 열렸으며, 그중 김 위원장이 대회에 참석해 직접 연설까지 한 것은 2015, 2020년과 20213번이다.

김 위원장의 공개활동 소식은 지난 9일 노동당 각급 당위원회 조직부 당생활지도 부문일군(간부) 특별강습회 참가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이후 보도일 기준으로 19일째 보도되지 않고 있다.

북한이 7차 핵실험 준비를 마친 상황에서 김 위원장이 이번 노병대회 연설을 통해 핵 무력과 관련한 메시지를 낼지 주목됐었다.

통신은 이날 노병대회 개최 소식과 함께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명의로 노병들에게 보낸 '축하문'도 함께 보도했다. SW

ysj@economicpost.co.kr

Tag
#북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