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 소련 마지막 지도자 고르바초프 91세로 사망
상태바
구 소련 마지막 지도자 고르바초프 91세로 사망
  • 조명애 워싱턴 에디터
  • 승인 2022.08.31 07:09
  • 댓글 0
  • 트위터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라스노스트'와 '페레스트로이카'의 대명사
소련의 자유 민주주와 미사일 제거 이끌어
1990년 노벨 평화상 수상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련 대통령이 투석치료를 받고 있다. 사진=NEW DPRK(시사주간 DB)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련 대통령이 투석치료를 받고 있다. 사진=시사주간 DB

[시사주간=조명애 워싱턴 에디터·불문학 박사] 1985년부터 1991년까지 구소련의 마지막 지도자였던 미하일 고르바초프가 91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고르바초프는 오랜 투병 끝에 사망했다고 러시아 국영통신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소련에 주요 정치 및 경제 개혁을 도입하고 냉전 종식을 도운 공로를 인정받은 그는 한동안 건강이 좋지 않았다.

푸틴 대통령의 대변인인 드미트리 페스코프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애도를 표했다"고 전했다.

RIA 노보스티는 푸틴 대통령이 고르바초프의 가족과 친구들에게 메시지를 보낼 것이라고 보도했다.

고르바초프는 대부분 멀고 차가운 인물들이었던 소련 지도자들의 틀을 깼다. 고르바초프 시대의 두 가지 핵심 문구는 '글라스노스트(개방성)'과 '페레스트로이카(구조조정)'이다.

그는 개혁 개방으로는 유혈사태가 없는 자유와 민주주의를 이끌었다. 그러나 푸틴이 집권하면서 이 나라는 예전으로 돌아갔다.

1986년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로널드 레이건 미국 대통령과 마주한 고르바초프는 미국과 소련이 보유한 모든 장거리 미사일을 제거하는 놀라운 제안을 했다. 그것은 냉전 종식의 시작이었다.

그는 국제사회의 중요한 부분을 특징짓는 평화 과정에 대한 주도적인 역할로 1990년에 노벨 평화상을 받았다. SW

jma@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