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자 변이 수 적으면 폐암 표적치료 효과 높다
상태바
유전자 변이 수 적으면 폐암 표적치료 효과 높다
  • 성재경 기자
  • 승인 2022.09.16 11:25
  • 댓글 0
  • 트위터 385,0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희대병원 이승현·성지연 교수팀
종양세포 내 유전자 변이 수 활용
폐암 환자 표적치료 반응 예측
사진=pixabay
사진=pixabay

[시사주간=성재경 기자] 종양세포 내 유전자 돌연변이 수를 나타내는 ‘종양변이부담(TMB)’이 상피성장인자 수용체(EGFR) 양성 폐암 환자의 표적치료 반응을 예측할 수 있는 바이오마커(생체지표)로 활용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경희대학교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이승현, 병리과 성지연 교수팀은 409개 유전자 패널로 구성된 차세대염기서열분석(NGS) 플랫폼을 이용해 환자 88명의 TMB를 측정해 반응률과 무진행생존율, 전체생존기간 등을 비교 평가한 결과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연구 결과 TMB가 높은 그룹에서 표적항암제에 대한 반응률이 낮았다. 무진행 및 전반적인 생존율도 유의하게 낮게 나타났다.

이 교수는 ”TMB는 폐암을 포함해 다양한 악성종양의 면역항암제(면역관문 억제제)의 바이오마커로서 폭넓게 연구되고 있지만, 표적치료 환경에서의 임상적 영향 연구는 매우 부족한 상황“이라면서 ”이번 연구는 EGFR 양성 폐암에서 표적항암제의 치료효과 및 저항 패턴이 TMB 정도와 관련있음을 입증한 매우 유의미한 연구“라고 말했다.

이어 ”연구 결과는 환자 개인별 맞춤형 치료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며 ”같은 표적항암제라도 환자마다 치료반응이 다르기 때문에 TMB를 이용해 치료반응을 예측한 후 치료반응이 좋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 환자에게는 표적항암제 단독 치료가 아닌 병합치료 등 다른 치료방법을 선택할 수 있고, 이를 입증하기 위한 추가 연구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최근 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SCI)급 학술지 '바이오메디신즈(biomedicines)'에 실렸다. SW

sjk@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