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혹한의 겨울 맞을 가능성 증대
상태바
우크라이나, 혹한의 겨울 맞을 가능성 증대
  • 조명애 워싱턴 에디터
  • 승인 2022.11.26 08:23
  • 댓글 0
  • 트위터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력시설, 비바람, 영하의 기온으로 복구 차질
IAEA 사무총장 “상황이 심각하게 우려된다"
러시아 국방부가 제공한 사진에 지난 19일(현지시간) 러시아 군함이 장소가 알려지지 않은 곳에서 우크라이나 진영을 향해 미사일을 발사하고 있다. 모스크바=AP
러시아 국방부가 제공한 사진에 지난 19일(현지시간) 러시아 군함이 장소가 알려지지 않은 곳에서 우크라이나 진영을 향해 미사일을 발사하고 있다. 모스크바=AP

[시사주간=조명애 워싱턴 에디터·불문학 박사] 우크라이나가 혹한의 겨울을 맞을 가능성이 점점 더 커지고 있다.

이 나라는 이번 주 러시아의 주요 기반시설에 대한 미사일 공격이 있은 후 국가 전체의 전력을 회복하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하고 있다. 그러나 관계자들에 따르면 강풍, 비, 영하의 기온으로 인해 복구가 늦어지고 있다.

유엔 원자력감시단은 우크라이나에 있는 원자력발전소 4기가 전력망에서 분리된 후 현장 지원을 시작했다. IAEA 사무총장은 상황이 "심각하게 우려된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케르손 당국은 기온이 더 떨어지기 전에 주민들에게 도시를 떠날 것을 촉구하고 있다.

도시 관계자들에 따르면 피난민들은 흐멜니츠키에 도착하면 재정 지원, 숙소, 인도적 지원을 받을 것이라고 한다.

당국은 또한 케르손 지역에서 오데사, 미콜리브, 크리비 리 시로 가는 버스도 운행하고 있으며, 이곳에서 사람들은 "특별히 시설이 갖춰진 대피소에서 숙식을 한 후 차를 타고 우크라이나의 안전한 지역으로 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와중에 러시아는 25일(현지시간) 밤 우크라이나 남부 도시 자포리즈히아와 드니프로페트로프스크 지역을 점령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우리를 통제하려는 자들은 모스크바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도록 강요했다“는 궤변을 늘어놓았다. 그는 2월 우크라이나 침공을 "특별한 군사 작전"으로 묘사하면서 "지난 몇 년간 일어난 일은 주로 우리가 다른 사람의 규칙에 따라 경기를 했기 때문이다. 오늘의 사건은 내부 숙청과 재창출을 위한 길"이다”라고 말했다.

푸틴은 누가 러시아를 통제하려 했는지는 밝히지 않은 채 1990년대와 2000년대에 러시아가 다른 길을 택한 것은 실수였다고 말했는데, 이는 소련이 붕괴된 이후의 시기를 지칭하는 것이다. SW

jma@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