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LG화학, '배터리 분리막 특허기술' 중국과 특허 사용권 판매 계약 체결.
상태바
[경제]LG화학, '배터리 분리막 특허기술' 중국과 특허 사용권 판매 계약 체결.
  • 시사주간
  • 승인 2015.03.08 14:27
  • 댓글 0
  • 트위터 387,8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유수의 분리막 제조업체들로부터 해당 기술 사용에 대한 문의 쇄도.

[시사주간=이서진기자]
  LG화학이 독자 개발한 배터리 분리막 특허 기술을 중국에 수출한다.

분리막은 전기자동차과 휴대폰, 노트북PC에 사용되는 2차전지에서 양극과 음극을 분리, 전극 간 전기 접촉을 막아주는 핵심 소재다.

LG화학은 중국 최대 리튬이온 2차전지 분리막 제조 기업인 시니어사(Shezhen Senior Technology)에 안전성강화분리막(SRS) 기술의 특허 사용권을 판매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2004년 LG화학이 독자 개발한 SRS 기술은 배터리 핵심 소재인 분리막 원단에 세라믹을 코팅해 열적·기계적 강도를 높여 내부단락을 방지, 배터리의 안전성을 강화한다.

LG화학은 이 기술에 대해 2007년 한국을 시작으로, 2010년 미국, 2012년 중국, 2014년 유럽과 일본 등 세계 주요 국가에 특허를 등록했다.

2003년 9월에 설립된 시니어사는 중국 심천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지난해 약 3억 3000만 위안(약 583억원)의 매출액을 올렸다. 시니어사는 배터리 업체 등에 분리막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LG화학 관계자는 "SRS 기술은 LG화학이 GM과 르노, 볼보, 아우디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와 글로벌 전력회사들의 배터리 공급업체로 선정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며 "세계 유수의 분리막 제조업체들로부터 해당 기술 사용에 대한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SW
Tag
#LG화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