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원진성형외과 불법 브로커 동원 적발
상태바
[단독] 원진성형외과 불법 브로커 동원 적발
  • 조희경 기자
  • 승인 2015.04.24 13:04
  • 댓글 0
  • 트위터 387,2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료기록 압수수색, 유착관계 수사.
원진성형외과를 포함 병원 3곳이 불법 브로커를 고용해 중국인 관광객 대상으로 성형 수술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 / 원진성형외과 홈페이지 캡처


[
시사주간=조희경 기자불법 브로커까지 동원해 중국인 관광객 유치에 나선 강남역 부근 소재 원진성형외과가 검찰 수사망에 걸렸다.
 
서울서부지검 식품의약조사부(부장검사 이철희)는 최근 서울 강남지역 성형외과 3곳에서 무등록업체나 전문브로커를 통해 중국인 환자를 유치한 정황을 포착해 압수수색했다고 24일 밝혔다.
 
검찰은 원진성형외과를 포함 병원 3곳이 브로커에게 지급하는 중개수수료 때문에 중국인들이 더 많은 수술비용을 지불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압수한 진료기록 등을 분석 중이다.
 
검찰은 또 이들 병원이 브로커에게 건넨 수수료를 회계장부에 기록하지 않는 수법으로 세금을 탈루했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수사 중이다.
 
검찰은 수사 과정에서 범죄 혐의가 드러난 브로커 10여 명을 출국금지하고 일부 브로커를 체포해 신병을 확보했다.
 
검찰 관계자는 “한국에서 성형수술을 받은 중국인들이 부작용 등에 시달린다는 중국 언론보도가 나오는 등 문제점이 있다고 판단해 수사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SW

chk@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