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포차와의 전쟁' 본격화.
상태바
[울산]'대포차와의 전쟁' 본격화.
  • 시사주간
  • 승인 2013.11.12 09:40
  • 댓글 0
  • 트위터 386,0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발 대포차와의 전쟁이 본격화된다.

울산시는 10월 불법명의자동차 속칭 '대포차' 근절을 위해 검찰, 경찰, 교통안전공단, 자동차매매사업조합, 자동차해체재활용업체 등 12개 기관이 TF팀(단장 허만영 안전행정국장)을 구성하고 12일 오후 2시 시청 본관 중회의실에서 회의를 연다.

이날 회의는 기관별 협조사항, 제도개선 사항 등 공동대처방안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해 제도개선이 필요한 사항은 시정에 반영하고 중앙부처에도 건의한다.

일회성 단속이 아닌 지속적이고 강도 높은 단속활동을 전개, 울산지역 대포차를 일소하고 나아가 대포차 근절운동을 전국적으로 확산시킨다는 방침이다.

올 5월 울산지방검찰청의 대포차와의 전쟁 선언 이후 시는 대포차 의심차량에 대한 전수실태조사하고 대포차 신고 접수창구를 개설하는 등 대포차 일제정리를 위한 대책을 강구해 왔다.

시는 9월 26일 '울산발 대포차와의 전쟁'을 위해 전국 최초로 검찰 및 경찰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대포차와 상습체납차량에 대한 합동단속을 강화했다.

단속 결과 자동차세 10회, 각종 범칙금 150여회를 체납한 부도법인 명의의 카니발 등 대포차 32대와 상습체납차량 204대 등 총 236대의 차량을 단속했다. 이 중 205대를 공매처분해 체납액 1억3000만원을 징수했다.

시는 시내를 운행하는 대포차의 이동성에 대응하기 위해 내년부터 주정차 단속 CCTV를 활용한 대포차 단속시스템을 도입키로 했다.

이 시스템은 주정차 단속 CCTV에 대포차가 적발되면 구·군 세무부서 번호판 영치팀으로 차량번호·적발위치 등이 실시간으로 문자를 통보된다. 영치팀은 즉시 현장에 출동해 번호판 영치 및 강제견인 등 단속이 가능하다.

특히 이 시스템은 새정부 국정과제인 정부 3.0에 따라 교통 부서와 세무 부서가 부서간 칸막이를 없애고 소통·협업하는 체제로 추진돼 대포차 단속 효율성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 SW

Tag
#울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