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윤석열 향해 “책임있는 공직자, 스스로 물러나야”
상태바
황운하, 윤석열 향해 “책임있는 공직자, 스스로 물러나야”
  • 황채원 기자
  • 승인 2020.11.23 14:31
  • 댓글 0
  • 트위터 387,86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검찰청장의 거취를 겨냥해 “책임 있는 공직자라면 스스로 물러나는 게 마땅한 도리”라 꼬집었다.

황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시물을 올리며 “검찰이 정치의 한복판으로 들어와 있다. 언제까지 이런 비정상적인 상황을 방치할 수 없다”면서 “안타깝게도 (윤 총장은) 그럴(스스로 물러날) 정도의 인성을 갖추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노골적인 비판을 가했다.

이어 “일선 경찰서 형사과장으로 일하던 20년 전쯤 수사권으로 대한민국 누구도 다 수사대상으로 삼을 수 있다는 착각, 나보다 센 권력자를 어떻게든 잡아넣고 싶다는 욕망에 빠진 적이 있었다”면서 “돌이켜보면 철부지 같았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부족함을 깨우치기 시작했고 주어진 권한을 절제해서 사용해야 한다는 겸손을 배웠다. 일선서 형사과장도 이런 위험한 생각을 하게 되는데, 일국의 검찰총장이 미성숙한 인격으로 수사만능주의에 빠지면 얼마나 위험하겠느냐”고 말하기도 했다.

황 의원은 “검찰이 살아있는 권력의 권력형 부패비리에 대한 성역 없는 수사를 펼친다면 어느 누구도 이를 방해할 수 없을 것”이라면서 “수사대상이 살아있는 권력이라고 해서 ‘털어서 먼지내기’식 과잉수사 또는 ‘짜 맞추기’ 수사가 정당화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