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체포 주장 우리 국민 신원사항 확인 요구.
상태바
정부, 北체포 주장 우리 국민 신원사항 확인 요구.
  • 시사주간
  • 승인 2013.11.11 10:53
  • 댓글 0
  • 트위터 386,0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사주간=정치팀]

정부는 11일 북한 국가안전보위부가 평양에 잠입한 국가정보원 요원을 체포해 조사 중이라는 주장에 대해 우리 국민의 구체적인 신원사항을 확인해 줄 것을 북측에 요구했다.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7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국정원 요원 체포 주장과 관련해 "관계기관(국정원)은 사실 무근, 터무니없는 이야기라고 이미 밝힌 바 있다"며 "다만 북한이 우리 국민을 체포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만큼 구체적 신원사항을 확인해줄 것을 요구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구체적인 신원사항을 요청한 만큼 일단 북한의 반응을 지켜보겠다"며 "우리 정부의 조치는 추후 검토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체포했다는 국정원 요원이 대북 선교활동을 하는 목사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현재 관계기관에서 확인 중에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대답했다.

북한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이 대변인 담화를 통해 '우리 정부의 북한 주민들에 대한 유인납치 모략챙동이 심해지고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정부는 북한이 이러한 왜곡된 주장을 하는 데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우리 국민들에 대해 물리적 유해 운운하는 위협적 언동을 적극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북한 지역에서 대규모 공개처형이 있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최근에 북한에 다녀온 소식통을 이용해 보도를 한 것으로 알고 있지만 일단 현재까지는 확인이 안 되고 있다"고 답변했다.  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