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전 정부 불법사찰 의혹, 특별법 등으로 철저 규명"
상태바
이낙연 "전 정부 불법사찰 의혹, 특별법 등으로 철저 규명"
  • 황채원 기자
  • 승인 2021.02.24 15:28
  • 댓글 0
  • 트위터 411,3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뉴시스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불법사찰 의혹을 철저하게 규명하겠다"면서 특별법 등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불법사찰 규모가 상상을 뛰어넘었고 박근혜 정부까지 계속됐다. 비정상적으로 수집된 문건이 20만건, 사찰 대상자는 무려 2만명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문건의 보고처가 청와대 민정수석, 정무수석, 비서실장, 국무총리로 되어 있는 사례도 있다"면서 "전 정부에서 청와대와 총리실이 어떤 목적으로 불법사찰 보고를 받았는지, 보고받은 사람은 누구인지, 보고받은 뒤 어떤 지시를 내렸는지 등을 필히 밝혀야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불법사찰 의혹 철저 규명을 위해 진상규명 TF 구성과 개별 정보공개 청구, 특별법 등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밝히고 "야당은 선거용 정치공작이라며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 어설픈 물타기를 하지 말고 지금이라도 과거 잘못을 인정하고 협력하는 게 옳다. 선거는 모든 것을 덮는 방편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