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북한 비밀 접촉 왜 했나
상태바
가스공사, 북한 비밀 접촉 왜 했나
  • 황채원 기자
  • 승인 2021.10.15 09:01
  • 댓글 0
  • 트위터 387,18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희봉 사장 지시로 ‘북한지역 전문가 양성’까지 추진, 파문
가스공사, 2019년 말 두 번에 걸쳐 북한 고위공작원과 만나
북한 전력 지원 방안 논의 후, 북한지역 전문가 양성까지 추진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이 지난해 10월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한국석유공사, 한국가스공사 등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이 지난해 10월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한국석유공사, 한국가스공사 등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가스공사 직원이 지난 2019년 말 러시아에서 두 번에 걸쳐 북한 고위공작원(‘리호남’)을 만나, 북한에 전력 지원 방안을 논의해 논란이 됐던 가스공사가 채희봉 사장의 지시로 ‘북한지역 전문가 양성’을 추진했던 사실이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철규 의원(국민의힘, 강원 동해·태백·삼척·정선)이 가스공사로부터 제출받은 ’본부별 주요 업무 현안(‘20.6.2. )’ 자료에 따르면, 사장직속실 주요 추진업무로 ’북한지역 전문가 양성 교육생 공모‘가 명시되어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가스공사 직원이 2019년 11월 29일과 12월 1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대북 사업가 김모씨와 함께 북한 고위급 대남공작원을 만나 원산·갈마지구에 전력 공급 방안을 논의한 뒤, 향후 구체적인 사업 시행을 대비해 2020년 6월 북한지역 전문가 양성을 추진한 것으로 추정된다. 

가스공사는 실제 공모를 통해 대상자 4명을 선발했고, ’20.6월 본사에서 북한지역 전문가 양성 특강을 시행하고, ‘20.6∼7월 통일부 통일교육원의 2030교육과정(온라인)을 시행했다. 

’20.8월부터 ‘21.6월에 걸쳐 예정되어있던 본 과정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교육이 미시행된 것으로 보고했으나, 지난 2월 북한 접촉 파문 이후 논란 등이 일자 중단된 것으로 보인다. 

가스공사 직원이 북한 고위공작원을 만나 전력 지원 방안을 논의한 것과 관련해 채희봉 사장의 지시 여부가 논란이 되었는데, 당시 직원이 아이디어를 내고 채희봉 사장은 이를 받아들였을 뿐이라고 회피한 바 있다. 

하지만, ’북한 전문가 양성‘을 채희봉 사장이 직접 지시한 것을 보면, 당시 만남도 채희봉 사장의 직접 지시에 의해 이루어졌을 개연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이철규 의원은 “가스공사가 북한 고위 공작원을 만나 북한에 전력 지원 방안을 논의한 뒤 북한지역 전문가 양성까지 추진한 것을 보면 채희봉 사장의 직접적인 지시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라며 “북한과의 전력 지원 방안을 위한 접촉, 북한지역 전문가 양성까지 일련의 행위에 대해 채희봉 사장의 지시 여부 및 경위, 불법행위 여부에 대한 감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