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국자 격리' 다시 부활하나
상태바
'입국자 격리' 다시 부활하나
  • 황영화 기자
  • 승인 2022.07.14 07:58
  • 댓글 0
  • 트위터 385,7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오미크론 유행 때 갑자기 격리조치
"오미크론 초기 정책…격리 검토하지 않아"
해외유입 확진자 증가세…변이 유입 우려도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시사주간=황영화 기자]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커지고 신종 변이가 유행하면서 해외 여행을 앞둔 시민들의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 말 오미크론 유행 때처럼 입국자 격리조치가 예고없이 부활할 수 있다는 우려다. 

14일 뉴시스 취재에 따르면 방역 당국은 해외입국자에 대한 자가격리 조치 의무화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 BA.4와 BA.5 등 신종 변이의 전파력이 강하지만 유행 정점은 오미크론의 3분의 1 정도로 예측돼 아직 위험하지 않다는 판단이다. 

정부는 전날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방역대응 방안'에서 입국자 방역 강화 조치를 발표했으나 강도는 높지 않았다. 오는 25일부터 '입국 후 3일 내 PCR 검사'를 '입국 1일차'에 받도록 하고,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택 대기를 권고했다. 

입국 전 검사 강화도 검토하고 있다. 지금은 입국 전 48시간 내 유전자증폭(PCR) 검사 또는 24시간 이내 신속항원검사(RAT) 음성확인서를 모두 인정하지만, 향후 유행이 확산되면 PCR 검사만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가장 강력한 조치로 평가되는 '모든 해외입국자에 대한 자가격리'는 포함되지 않았다. 

앞서 방역 당국은 지난해 12월3일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모든 해외입국자는 10일간 격리하고 입국 전후 3번의 PCR 검사를 받도록 의무화한 바 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오미크론을 우려 변이로 지정한 지 일주일 만이다.

11월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안심하고 국제선에 몸을 실은 여행객들은 갑작스러운 격리조치에 부랴부랴 귀국해야 했다.

이번에는 이처럼 갑작스러운 격리 조치 발표는 없을 전망이다.

임숙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은 "변이 확산세가 빠르지만 위중증 환자나 사망자 증가는 관찰되지 않고 있다. 국제선 증편으로 국민들이 일상 회복 추이로 가고 있다는 점도 균형있게 고려해야 한다"며 "아주 위험한 상황이 발생하지 않는 한 국민 생활에 큰 영향을 미치는 방역조치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해외출입국 업무를 담당하는 방역 당국 관계자도 "BA.4나 BA.5가 유행하는 주요 국가들의 확산세가 오미크론 유행 당시의 3분의 1 정도"라며 "모든 입국자에 대한 격리조치는 오미크론 초기에 했던 정책이라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에서도 해외입국자 격리조치는 논의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자문위가 13일 발표한 대정부 권고안에도 관련 내용은 포함되지 않았다.

다만 무격리 입국이 계속되면 변이 바이러스 유입이 가속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정부가 지난달 8일 입국자에 대한 격리조치를 전면 해제한 이후 6월8일~7월7일 한 달간 해외유입 확진자는 3392명으로 직전 달(912명)에 비해 3.7배 증가했다. BA.5의 해외유입 검출률도 4주 만에 13.3%에서 70%로 급증했다.

본격적인 여름휴가철이 시작되면서 해외여행객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관측된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여름철 성수기 하루 평균 이용객이 지난해보다 747% 늘어난 8만5621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SW

hyh@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