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대보그룹 횡령·배임 비리 수사 중.
상태바
검찰, 대보그룹 횡령·배임 비리 수사 중.
  • 시사주간
  • 승인 2014.09.17 09:47
  • 댓글 0
  • 트위터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등규 회장 자택, 그룹 본사, 대보정보통신 등 압수수색.

[시사주간=김기현기자]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서영민)는 중견기업인 대보그룹의 수십억원대 횡령·배임 등의 비리 정황을 잡고 수사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검찰은 지난 15일 대보그룹 최등규(66) 회장 자택과 그룹 본사, 대보정보통신 등을 압수수색하고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회계자료, 내부 문서 등을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

대보그룹은 지난해 1조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한 중견 기업으로 건설, 유통, 정보통신, 고속도로 휴게소, 주유소 등 10여개 계열사를 보유하고 있다.

검찰은 대보그룹의 지시 또는 묵인하에 대보정보통신 내에서 회사 자금 수십억원을 횡령한 단서를 포착하고 관련 자금의 흐름을 면밀하게 들여다보고 있다.

대보정보통신은 공기업 민영화 일환으로 도로공사의 자회사인 고속도로정보통신공단을 12년 전 인수한 뒤 지난해 3월부터 사명을 변경했다.

주로 도로공사가 발주한 통행료징수시스템 등 고속도로 정보통신시설을 통합·관리하고 있지만 방위사업청, 국민건강보험공단 다른 공공기관의 사업에도 참여한 바 있다.

검찰은 대보정보통신이 관급(官給) 공사를 대량 수주·납품하면서 회사 규모를 키워온 점에 주목하고 정관계 로비가 이뤄졌을 가능성을 열어놓고 횡령한 자금의 용처를 집중적으로 살펴보고 있다.  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