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자위적 핵 억제력으로 우리 안전 영원히 담보”
상태바
김정은 “자위적 핵 억제력으로 우리 안전 영원히 담보”
  • 양승진
  • 승인 2020.07.28 09:11
  • 댓글 0
  • 트위터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승절 67주년 맞아 제6차 전국노병대회 연설
“국방력 다지는 길 순간도 멈춰 서지 않을 것”
최룡해·박봉주·리병철·조용원·김여정 등 주석단
김정은 위원장이 전승절 67주년을 맞아 군 간부들에게 '백두산' 기념 권총을 수여하고 연설하고 있다. 사진=NEW DPRK
김정은 위원장이 전승절 67주년을 맞아 군 간부들에게 '백두산' 기념 권총을 수여하고 연설하고 있다. 사진=NEW DPRK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우리의 믿음직하고 효과적인 자위적 핵 억제력으로 하여 이 땅에 더는 전쟁이라는 말은 없을 것이며 우리 국가의 안전과 미래는 영원히 굳건하게 담보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조국해방전쟁 승리 67주년을 맞아 27일 평양 4·25문화회관에서 열린 제6차 전국노병대회 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밝혔다.

김 위원장은 우리는 불멸의 7·27이 안겨준 승리의 정신과 의지로 우리 국가의 앞날을 내다보면서 국력 강화의 어려운 길을 스스로 택했으며 저마다 눈앞의 번영만을 추구할 때 허리띠를 조이면서도 자기의 선택을 바꾸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1950년대의 전쟁과 같은 고통과 아픔이 다시는 되풀이되지 않도록 전쟁 그 자체를 방지하고 억제할 수 있는 절대적 힘을 가져야 했기에 핵보유국에로 자기 발전의 길을 걸어왔으며 적대세력들의 고강도 압박과 군사적 위협, 공갈에도 끄떡없이 우리 스스로를 믿음직하게 지킬 수 있게 변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쟁은 넘볼 수 있는 상대와만 할 수 있는 무력충돌이라며 이제는 그 누구도 우리를 넘보지 못한다. 넘보지 못하게 할 것이고 넘본다면 그 대가를 단단히 치르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는 자주권과 생존권이 담보돼야 행복을 가꾸고 키울 수 있으며 국가와 인민의 운명을 지키자면 자기의 힘이 강해야 한다는 진리를 항상 명심하고 누구도 범접할 수 없는 최강의 국방력을 다지는 길에서 순간도 멈춰 서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노병들을 비롯한 전승세대를 자신들의 피와 생명을 바쳐 조선혁명의 새로운 계승의 역사를 창조하고 백두의 혁명정신을 전인민적인 사상정신으로 승화시킨 자랑스러운 세대라며 치켜세웠다.

그는 전쟁노병 동지들이 항일의 전통을 빛나게 이어 부강조국 건설의 새 역사를 창조한 것처럼 오늘의 새 세대들은 동지들의 넋을 이어 우리 식 사회주의의 종국적 승리를 기어이 이룩하고야 말 것이라며 오늘의 조건과 환경이 어렵다고 하지만 전쟁 시기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날 대회 주석단에는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리병철·리일환·최휘·최부일·리만건·오수용·조용원·김여정 등 당과 정부의 간부들이 착석했다. 박정천 총참모장, 김정관 인민무력상 등 군 간부들도 참석했다.

최영림, 양형섭, 태종수, 리명수, 리용무, 오극렬, 김시학 등 전쟁노병들도 주석단에 자리잡고 대회에 참가했다. SW

jed0815@economic.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