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에서 잠적한 北 조성길...작년 7월 한국왔다
상태바
로마에서 잠적한 北 조성길...작년 7월 한국왔다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0.10.07 09:21
  • 댓글 0
  • 트위터 423,1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집권 이후 첫 재외공관장 탈북
최고위급 한국행 두고 남북 관계 파란
공개 싸고 외교안보 실책 덮기 아니냐
로마에서 잠적한 조성길 전 북한 대사대리가 작년 7월 한국에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시사주간 DB
로마에서 잠적한 조성길 전 북한 대사대리가 작년 7월 한국에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시사주간 DB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201811월 로마에서 잠적해 서방 망명설이 돌았던 조성길 전 주()이탈리아 북한 대사대리가 지난해 7월 입국해 한국에 거주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 대사는 황장엽 대남비서 이후 북한 최고위급의 한국행이어서 남북 관계에도 적잖은 파장이 일 것으로 보인다.

조성길 전 대사 망명은 2011년 김정은 위원장이 집권한 이후 처음 있는 북한 재외공관장의 탈북이라 국제사회의 큰 관심을 모았다.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전 북한 주영국 공사)은 조 전 대사에게 "서울로 오라"며 공개편지를 쓰기도 했다.

그는 20189월 이탈리아 정부가 유엔 대북제재에 동참하는 차원에서 문정남 주이탈리아 대사를 추방하면서 그를 이어 대리대사직을 수행했다. 조 전 대사대리가 망명한 배경은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으나 북한 재외공관에서 김정은 위원장에게 바치는 상납금에 문제가 생겼기 때문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정보 당국은 조 전 대사에 대해 "신변 보호 등을 이유로 구체적인 사실을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말했다.

조 전 대사대리가 한국에 들어온 시점은 작년 7월로,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이 실패로 끝나고 남북 관계가 경색 국면에 접어들던 시기였다.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조성길 전 대사는 작년 7월 한국에 입국해 당국이 보호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다만 정보 당국은 신변 보호 등의 이유로 구체적인 사실을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했다.

야권을 비롯한 정치권 일각에서는 문재인 정부가 북한과 관계를 고려해 조 전 대사의 한국행 사실을 공개하지 않았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이런 가운데 하 의원 페이스북에 앞서 국내 한 방송에서 조 전 대사가 국내에 정착한 사실을 먼저 보도한 것을 두고 최근 외교안보 분야 실책을 덮기 위해 정부가 조 전 대사 신변에 대해 일부러 기밀 정보를 흘린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된다.

조 전 대사가 국내에 입국한 사실이 공개됨에 따라 그의 딸을 비롯해 북한에 남아 있는 가족들이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지난해 2월에는 이탈리아 외교부가 조 전 대사의 미성년 딸이 북한으로 송환된 사실을 공식 확인해 파문이 일기도 했다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