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시진핑에 구두친서...“북중 친선 강화”
상태바
김정은, 시진핑에 구두친서...“북중 친선 강화”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1.03.23 08:36
  • 댓글 0
  • 트위터 413,49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룡남 북한대사, 쑹타오 부장에 전달
북·중 관계 세상이 부러워하는 관계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시진핑 중국 주석에게 구두친서를 보내 사진=시사주간 DB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시진핑 중국 주석에게 구두친서를 보냈다. 사진=시사주간 DB

[시사주간=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양국 친선 강화를 강조하는 구두 친서를 보냈다.

조선중앙통신은 23김정은 동지께서는 두터운 동지적 관계에 기초해 두 당 사이의 전략적 의사소통을 강화해야 할 시대적 요구에 따라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중화인민공화국 주석 습근평 동지에게 구두 친서를 보내 노동당 제8차 대회 정형을 통보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친서에서 조선반도 정세와 국제관계 상황을 진지하게 연구·분석한 데 기초해 국방력 강화와 북남 관계, 조미(북미) 관계와 관련한 정책적 입장을 토의결정한 것을 통보했다며 적대 세력들의 전방위적인 도전과 방해 책동에 대처해 조중 두 당, 두 나라가 단결과 협력을 강화할 것을 강조했다고 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적대세력들의 광란적인 비방 중상과 압박 속에서도 사회주의를 굳건히 수호하면서 초보적으로 부유한 사회를 전면적으로 건설하기 위한 투쟁에서 괄목할 성과들을 이룩하고 있는데 대해 자기 일처럼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앞서 중국 CCTV 등 중국 관영매체도 전날 김정은 위원장이 시 주석에게 북·중 관계를 세상이 부러워하는 관계로 강화·발전시키는 것이 북한의 변치 않는 입장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리룡남 신임 중국 주재 북한 대사가 베이징에서 쑹타오(宋濤) 중국공산당 대외연락부 부장과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은 내용의 김 위원장 구두 친서를 전달했다. 쑹 부장 역시 우리는 새로운 형세 아래에 북한 동지들과 손을 잡고 노력하고 싶다는 시 주석의 구두 친서를 리 대사에게 전달했다고 CCTV는 전했다.

시 주석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 중국 측은 북한, 관련 당사자와 함께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방향을 견지하고, 한반도의 평화 안정을 지키며, 지역의 평화 안정과 발전 번영을 위해 새로운 적극적 공헌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SW

ysj@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