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51%, 경찰국 신설 '과도한 통제'···59%, 총경회의 '정당'
상태바
국민 51%, 경찰국 신설 '과도한 통제'···59%, 총경회의 '정당'
  • 황채원 기자
  • 승인 2022.07.29 12:56
  • 댓글 0
  • 트위터 386,0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국 필요 33% 불과해…16%는 의견 유보
경찰국 필요론자 33%도 "총경회의는 정당"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지난 28일 오전 서울 강서구 강서운전면허시험장에서 열린 모바일 운전면허증 전국발급 개통식을 마친 뒤 경찰국 신설과 관련한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지난 28일 오전 서울 강서구 강서운전면허시험장에서 열린 모바일 운전면허증 전국발급 개통식을 마친 뒤 경찰국 신설과 관련한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시사주간=황채원 기자] 행정안전부 내 경찰국 신설 추진을 국민 과반이 '과도한 조치'로 보고 있는 것으로 29일 나타났다.

한국갤럽이 7월 26~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에게 행안부 내 경찰국 신설 추진에 관한 입장을 물은 결과 51%는 '정부가 경찰 조직을 통제하려는 과도한 조치'라고 답했다.

'경찰의 권한 남용을 견제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라고 답한 건 33%였고 16%는 의견을 유보했다.

윤석열 정부에 대한 평가에 따라 경찰국 신설에 대한 입장도 상당히 달랐다.

대통령 직무를 긍정적으로 평가한 이들의 77%, 국민의힘 지지층의 65%, 성향 보수층의 62%는 경찰국 신설이 필요한 조치라고 답했다.

연령별로는 70대 이상의 경우 45%가 반대했고 그 외 세대에서는 모두 반대론자가 더 많았다.

전국 경찰서장(총경) 회의에 역시 과반이 '정당했다'고 봤다.

'정당한 의사표명'이라고 본 이들은 59%, '부적절한 집단행동'이라고 답한 이들은 26%였다. 15%는 의견을 유보했다.

심지어 경찰국이 필요하다는 이들 사이에서도 33%는 총경 회의가 정당하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SW

hcw@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