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대관업무 조직도 전격 폐지
상태바
삼성 대관업무 조직도 전격 폐지
  • 박지윤 기자
  • 승인 2017.02.28 17:22
  • 댓글 0
  • 트위터 386,7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그룹은 미래전략실과 사장단 회의 해체를 골자로 하는 쇄신안을 발표했다. 사진 / 뉴시스 

 

[시사주간=박지윤 기자]  삼성그룹은 미래전략실 해체를 공식 선언하며 대관 업무 조직도 전격 폐지할 것을 선언했다. 강력한 쇄신 의지를 보인 것이다. 

28일 삼성그룹은 미래전략실과 사장단 회의 해체를 골자로 하는 쇄신안을 발표하면서 정경유착 근절을 위해 정부와 국회를 담당하던 대관 조직을 없애는 내용도 포함하는 결정을 내렸다.

앞서 관련업계에는 삼성이 향후 대관 업무 조직을 폐지하고 로펌에 위탁한다는 얘기가 돌았지만 공식적인 대관업무를 담당하는 조직을 해체하는 것에 방점을 찍었다. 

향후에는 각 계열사의 판단에 따라 대관 업무를 스스로 결정, 진행할 것으로 관측된다.

그간 미래전략실이 삼성그룹 차원에서 진행된 정치권과 법조계 등을 대상으로 한 대관 업무는 정경유착의 핵심으로 지적되며 비판을 받아온 바 있다. 삼성그룹은 이번 기회에 대관 업무 조직을 해체함으로써 논란의 싹을 잘라버리겠다는 각오다.

재계 관계자는 "미전실의 대관 업무가 그간 불법적인 정황이나 의심 소지 등을 불러일으키는 일의 중심이 돼 왔던 게 사실"이라며 "이번에 미전실 해체와 함께 대관 업무 방향에도 주목이 쏠리는 만큼 해체라는 초강수를 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날 삼성은 그룹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온 미래전략실을 쇄신차원에서 전격 해체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미전실 해체와 함께 최지성 부회장과 장충기 차장은 사임했다. 

더불어 사장단 회의도 폐지키로 했다. 이에 따라 향후 삼성 계열사는 대표이사와 이사회를 중심으로 자율 경영에 나선다.

이번 쇄신안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해 12월 열린 '최순실 게이트' 관련 청문회에 참석해 미래전략실 해체를 약속한데 따른 것이다. 

삼성그룹 관계자는 이날 쇄신안 발표에 앞서 기자실을 방문,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데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SW

pjy@economicpost.co.kr

Tag
#삼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