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초등돌봄교실 1천400개 늘려 28만명 돌본다
상태바
올해 초등돌봄교실 1천400개 늘려 28만명 돌본다
  • 김경수 기자
  • 승인 2019.01.07 15:07
  • 댓글 0
  • 트위터 387,6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교육부에 따르면 올해 초등돌봄교실을 확대해 돌봄서비스를 받는 아동을 지난해보다 2만명 많은 28만명까지 늘린다. 사진은 지난해 4월 문재인 대통령이 서울 성동구 경동 초등학교 온종일 돌봄교실을 방문해 어린이들과 기념사진을 찍은 모습. 사진 / 뉴시스


[
시사주간=김경수 기자] 정부가 올해 초등돌봄교실을 확대해 돌봄서비스를 받는 아동을 지난해보다 2만명 많은 28만명까지 늘린다.

7일 교육부에 따르면 초등학생의 돌봄 공백을 해소하고자 '신학기 초등돌봄교실 운영 방안'을 추진한다.

먼저 교육부는 초등돌봄교실 1400개를 늘려 3월에 새 학기가 시작할 때 1218개 교실을 연다. 공사 등으로 3월 개소가 어려운 학교는 2학기 전후로 200여 개 교실을 증설하며 예산은 국고로 충당한다.

3월 학기에 문을 여는 초등돌봄교실을 지역별로 보면 서울·경기가 각 301곳과 293곳으로 가장 많았고, 인천 167, 대전 109, 대구가 89개 순이었다.

교실을 늘림에 따라 지난해 261000명 수준이었던 돌봄 인원은 올해 2만여 명 많은 28만명 수준으로 예상됐다.

이와 별도로 시·도 교육청은 교부금을 통해 돌봄 겸용교실 190개를 전용교실로 바꾸고, 노후한 돌봄교실 1354곳을 새로 단장하는 등 1620개 교실의 환경을 개선한다.

이와 함께 교육부는 차관을 단장으로 '신학기 초등돌봄교실 운영 점검·지원단'을 만들어 지역별 시설 확충 등 준비 상황을 점검한다.

또 기존 초등학교 12학년 위주였던 돌봄을 전학년으로 점차 확대하고, 맞벌이 가정 등 수요와 지역 여건을 고려해 오후 7시까지 운영하는 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다. SW

kks@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