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미래를 향한 강력한 도전은 계속된다
상태바
한미약품, 미래를 향한 강력한 도전은 계속된다
  • 성재경 기자
  • 승인 2019.07.04 10:46
  • 댓글 0
  • 트위터 427,16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제약기업 위상은 여전
사진 / 한미약품


[
시사주간=성재경 기자] 한미약품은 얀센의 비만당뇨치료제 권리 반환 공시와 관련, “어려움 있어도 제약강국 위한 도전 멈추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미약품은 4일 “미지의 영역에서 다양한 가능성을 확인하고, 실패를 통해 성장하는 신약개발 과정에서 빈번히 있을 수 있는 일”이라며 “글로벌 신약 창출의 길은 어렵지만, 한미약품의 도전은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번 얀센이 수행한 임상 2상 결과에 대해 한미약품은 “역설적으로 비만환자의 체중감량에 대한 효과는 입증을 한 셈”이라며 “‘당뇨를 동반한’ 비만환자에게 혈당 조절에 대한 니즈가 더 필요하다는 점을 확인한 계기가 됐기 때문에 이를 반영한 향후 개발 방향을 빠른 시일 내에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행보가 국내 제약바이오 업계의 연구개발(R&D) 방향성에 다양한 방면으로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고, 책임감도 느낀다”면서 “어려움이 있더라도 차근차근 극복해 나가면서 제약강국을 향한 혁신과 도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미약품은 “사노피와 스펙트럼, 제넨텍, 테바 등 한미약품에는 여전히 다양한 파트너사들과 실시간으로 긴밀한 협력이 이어지고 있으며, 현재 개발 중인 신약 파이프라인들도 30여개에 달한다”며 “R&D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고, 혁신을 통한 성장을 지속할 수 있도록 견고한 내실을 다져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한미약품은 3일 얀센이 비만·당뇨치료제(HM12525A)의 권리를 반환했다고 공시했다. HM12525A는 지난 2015년 임상 1상 단계에서 다국적 제약사 얀센에 1조원 규모로 기술수출된 신약 후보물질이다. SW

sjk@economicpost.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