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北 혜산 장마당서 쌀 가격 한때 1㎏에 2만원
상태바
[단독] 北 혜산 장마당서 쌀 가격 한때 1㎏에 2만원
  • 양승진 북한 전문기자
  • 승인 2020.03.09 10:29
  • 댓글 0
  • 트위터 435,4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국서 품목별로 가격통제...올려 받다 걸리면 몰수
일부선 지정가격표와 실제가격표 놓고 암암리 거래
양강도 혜산시의 장마당 모습. /사진=DB
양강도 혜산시의 장마당 모습. 사진=북한 소식통

[시사주간=양승진 북한전문기자] 양강도 혜산시 장마당에서 한때 쌀 가격이 12만원까지 치솟자 당국이 개입해 5000원으로 낮춘 것으로 나타났다.

또 장마당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아 당국이 지정가격표를 제시하며 일부로 낮추는 가운데 장사꾼들이 올려 받다 걸리면 무조건 몰수한다고 알려왔다.

중국 연변주에 있는 한 대북소식통은 9일 얼마 전 혜산시 주민과 통화를 했는데 장마당에서 파는 쌀 가격이 한때 2만원까지 치솟아 당국이 개입해 5000원으로 낮췄다최근엔 다시 8000원으로 올랐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당국이 쌀 거래 가격을 5000원 이하로 지정하고 위반한 대상은 엄벌에 처할 것을 선포했지만 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사태로 불안심리가 증폭되면서 식량가격이 춤을 추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당국에서 식량가격을 통제한다고 해도 코로나비루스로 불안감을 느낀 장사꾼들이 식량을 내놓지 않아 가격이 급등하고 있는 것이라며 단속반이 나왔을 때는 식량을 감추고 가격을 내려 불렀다가 단속반이 지나가면 다시 올려 부르는 등 하루에도 여러 번 요동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소식통은 시장관리소에서 쌀 가격을 15000, 강냉이(옥수수) 1500원 이상 올려 받으면 무조건 몰수하겠다고 엄포를 놓아 장사꾼들이 식량을 감추고 내놓지 않고 있다일부 장사꾼들은 당국 몰래 지정가격표와 실제가격표를 따로 만들어 놓고 암암리에 팔고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이어 쌀 가격이 오르면서 옥수수는 3000, 돼지고기는 18000원까지 올라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면서 언제 코로나비루스 사태가 끝날지 걱정된다고 덧붙였다. SW

ysj@economicpost.co.kr

Tag
#북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